'숨은 공신' 임창우, 버저비터로 기적을 일궈내다

 

fnk_20141002_00001_00007.jpg  



임창우는 대표팀 최고의 숨은 공신이었다. 대회 내내 뛰어난 활약으로 한국 남자 축구를 꾸준히 보는 이들에게 15번은 누구냐는 소리를 매번 들을 정도로 뛰어난 활약을 해왔다. 마침내 임창우는 북한과의 결승전에서 극적인 버저비터를 해내며 한국에 28년 만에 금메달을 안기며 영웅으로 거듭났다.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아시안게임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금메달결정전에서 연장 후반 종료 직전 터진 임창우의 버저비터 골로 북한에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8년 만에 남자 축구 정상을 탈환했다.

 

이날 임창우는 오른쪽 풀백으로 출전해 상대 왼쪽 공격을 틀어막는 것은 물론 적극적인 공격가담으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는 등 활약해왔다. 사실 이런 모습은 이번 대회 내내 임창우가 보여준 활약과 다름없었다.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임창우의 활약상에차기 대표팀 풀백의 경쟁자다라며 큰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다소 떨어지는 인지도와 공격수나 윙에 비해 두드러지지 않는 포지션인 풀백이라는 점에서 임창우는 과소평가 받아왔다.

 

하지만 임창우는 북한과의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14분 경기를 종결짓는 끝내기 버저비터를 꽂아 넣으며 자신의 존재가치를 드높였다. 결국 임창우의 골은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선수가 마지막 순간에 가장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아름답고 정당한 장면으로 머나먼 길을 걸어온 아시안게임 축구는 그렇게 끝났다.(스포츠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