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4163_11828_1424.jpg

 

 

북한 황해북도 사리원을 근거지로 하는 리명수체육단이 아시아축구연맹 주최의 2014 프레지던트 컵 조예선 1차전에서 주최국인 필리핀과 비겼다. 북한 지역축구단이 사상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에서 어떤 성적을 올릴지 주목 된다.

 

미국의 RFA자유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2014AFC 프레지던트컵, 아시아축구연맹회장배대회에 출전한 리명수체육단이 지난 6일 개최국 필리핀의 프로축구단인 세레스 라살과의 조예선 첫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필리핀 중남부의 바콜로드에 있는 파나아드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서 리명수체육단의 리광혁 선수는 혼자 두 골을 넣으며 뒤지던 경기에서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아시아축구연맹은 6천여명의 개최국 관중이 일방적으로 필리핀을 응원했지만, 북한 구단이 실점 이후 곧바로 만회 득점을 올리는 노련한 경기운영으로 비겼다고 이날 경기 결과를 전했다.

 

필리핀 현지 언론은 한국의 차승룡 감독이 이끄는 세레스 라살이 강력한 우승 후보인 리명수체육단과 좋은 경기를 해 조예선 통과의 청신호가 켜졌다며 반겼다.

 

올해로 10회째인AFC 프레지던트컵에 북한의 지역축구단이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FC 프레지던트컵은 아시아축구연맹이 주관하는 국제 구단대항전으로 네팔, 몽골, 대만, 필리핀 등 축구 신흥국가의 국내대회에 우승한 대표 구단의 승자를 가리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폐지될 예정이어서 출전 구단 중 가장 경기 수준이 높다고 평가받는 리명수체육단이 사상 첫 출전에서 대회 마지막 챔피언 자리에 오를 지가 주목된다.

 

한국방송(KBS) 이용수 축구해설위원은 북한이 최근 국제대회에 적극적으로 출전하는 모습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한 전화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해설위원은 북한이 브라질 월드컵 예선 탈락의 충격을 극복하며 최근 국제대회에 적극적으로 출전하고 있는 것은 북한축구의 발전을 위한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출전한 리명수체육단은 필리핀에서 대만과 투르크메니스탄 구단들과 조예선 나머지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필리핀의 세레스 라살과, 대만의 다퉁, 그리고 투르크메니스탄의 아시가바트 구단과 같은 조인 리명수체육단은 한반도 시각으로 9일 오전 7시 아시가바트와 조예전 2차전을 한 뒤 오는 11일 오전 8 30분 대만의 다퉁과 조예선 마지막 경기를 한다.

 

11개국을 대표하는 축구단이 3개조로 나뉘어 각각 스리랑카와 필리핀, 몽골에서 조예선을 치른 뒤 조별 상위 2개 구단은 오는 9월에 열릴 아시아축구연맹 회장배 6강전에 진출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