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poster.jpg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국제앰네스티국제탈북민연대그리고 한국의 인권단체북한정의연대등이 지난 20일 밤 런던에서 공동 개최한신이 보낸 사람영화 시사회 도중에 한 관객이 기절해 상영이 잠시 중단 되는 일이 일어났다.

 

대북방송 매체인 RFA라디오는 ‘북한정의연대’의 정 베드로 대표가 21일 이와 같이 전했다며 영국 시사회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이구동성으로 충격적인 북한인권 상황이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는 게 사실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며 현지 상황을 소개했다.

 

‘신이 보낸 사람은 한국의 김진무 감독의 작품으로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 지하 교인과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다루고 있다.

국제 앰네스티는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에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가 제출되면서 북한의 기독교 탄압 등 암울한 인권 유린 상황을 자세히 알리기 위해 런던에서 이 영화를 상영하기로 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정 대표는 관객이 기절할 정도로 충격을 받았던 장면을 본 탈북자들은 북한에서 실제로 벌어지는 상황은 이보다 훨씬 끔찍하다고 증언해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이날 시사회장에 꽉 들어찬 300여 명에 가까운 영국인, 탈북자, 인권단체 관계자 등이 영화 상영 후에 열린 질의응답 시간에 북한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 지를 물으며 안타까워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이 영화를 통해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영화제작자를 도와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현재는 영화 자막이 영어로 되어 있지만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자막도 준비해 전 세계 여러 나라에 북한 인권 실태를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초 한국에서 개봉된 이 영화는 한국에서 40만 명 이상이 관람했고, 한국의 국회,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도 상영됐다.

 

 

프리엔케이 뉴스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