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40226004312_0.jpg


북한 주민들이 의료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13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의료실태는 무상의료라는 선전과는 달리 경제난 심화 및 각종 의약품 부족 탓에 암암리에 치료비를 징수하고, 수술에 필요한 약품도 환자가 시장에서 개인적으로 구매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주민들이 비싼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거나 민간요법과 자연치유 등에 의지하는 경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의약품 부족과 비위생적 생활환경 탓에 결핵, 말라리아, 수족구병 등 상대적으로 치료가 쉬운 전염병도 한 번 발병하면 급속히 확산한다"고 전했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북한 인구 10만명 당 결핵환자는 2010년 395명, 2011년 404명, 2012년 409명, 2013년 429명, 2014년 442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북한의 인구가 2천300만명 정도임을 감안할 때 결핵환자 수는 10만여명에 달하는 셈이다.

대표적인 후진국형 질병으로 꼽히는 결핵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의 치료에 쓰이는 결핵약은 주로 대북 지원단체인 유진벨재단 등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북한에서 가장 부족한 의료품은 항생제(페니실린), 마취제, 주사기, 링거세트, 붕대 등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페니실린을 구하기 어려워 수술 후 항생제를 투약하지 못해 상처가 악화하는 사례가 빈번하고, 마취제가 턱없이 부족해 마취 없이 수술하는 때도 있으며, 이런 고통으로 인해 수술은 생존을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인식된다"고 전했다.

의약품 공급 부족으로 인해 일반 환자에게는 소량의 약을 주고, 뇌물을 준 환자에게는 원하는 만큼의 약을 지급하는 의료 비리도 횡횡하고, 일부 병원은 환자에게 약을 주지 않고 약품명을 알려줘 장마당에서 약을 직접 구입하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대북 소식통은 "허위진단서 발급이 일상화돼 있고, 약사들은 약을 빼돌려 장마당에 판매하는 일도 부지기수로 발생한다"고 전했다.

제약공장에서 생산되는 의약품 원료를 빼돌려 혼합물을 첨가한 가짜 의약품이 장마당에 유통되기도 한다.

이 소식통은 "장마당에 주로 유통되는 가짜 의약품은 비아그라, 주사제, 진통제, 결핵치료제 등으로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특히 비아그라는 국가과학원 생물분원이 해외에서 수집한 제품을 분석해 (짝퉁을 만들어) 보위부 산하 장생무역회사를 통해 해외 판매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