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029_04.jpg




미국의소리 방송, 세계보건기구 보고서 인용 보도

 

 

북한의 지난해 결핵 사망자가 5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세계보건기구(WHO) '2015 세계 결핵 보고서'를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 주민 10만 명 당 20명이 결핵으로 숨진 것으로, 남한의 3.8, 중국 2.8, 일본 1.8명보다 5∼10배 높은 수준이다.

 

다만, 결핵 사망자가 2013년보다 17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사망률은 줄어드는 추세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결핵 환자가 총 11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인구 10만 명 당 442명 수준으로, 아시아에서 동티모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생겨 약이 효과를 내지 못하는 다제내성 결핵 환자도 3800여 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캐린 웨이어 WHO 연구원은 "WHO는 정확한 다제내성 결핵 환자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내년에 북한 전역에서 약제 내성률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