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0812.jpg

 

 

최근 북한 금강산 일대 소나무 고사현상이 화제가 된 가운데 북한 곳곳에서 산림 황폐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산림과학원이 1999년부터 위성영상을 이용해 북한의 산림 황폐지를 모니터링한 결과, 1990년대 말 43%였던 혜산시의 산림 황폐화율이 지난해 82%까지 치솟았다.

 

'산의 혜택을 본다'는 의미의 이름을 지닌 혜산시(惠山市)는 양강도의 도청소재지로, 백두산 관광의 관문이자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과 마주한 접경지역이다.

 

청조(淸朝)부터 정책적으로 보호된 중국의 산림과 달리, 산꼭대기까지 나무가 베어져 벌건 속살을 드러낸 혜산시의 모습은 사람의 발길이 닿을 수 있는 곳은 거의 다 황폐화됐음을 보여준다고 산림과학원 관계자는 설명했다.(서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