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9_112553.png

 

“전세계 탈북민들의 힘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1회 세계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캐나다 토론토에서도 진행되었다.

 

지난 11 19, 캐나다 최대 도시인 토론토시청 앞 광장에서 탈북민들과 토론토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회원들이 북한인권사진전과 함께 시가행진을 추진했다.

 

 이는 전세계 탈북민들의 연합체인국제탈북민연대의 주도하에 사상 처음으로 열리는 세계북한자유주간행사의 일환으로 캐나다 탈북민 단체가 남한의 탈북민 단체뿐 아니라 영국 등 해외 탈북인 단체와 연대해 진행한 첫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서 탈북민들은 북한참상이 담긴 사진과 현수막 을 들고 거리와 광장을 행진했으며 북한 김정은 정권에 보내는 선언문도 낭독 했다.

 

선언문에서 캐나다의 탈북민들은 북한의 독재 정권을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은 오직 3대 세습으로 정권을 잡은 김정은 혼자에 의해 통치되고 있는 정권으로 북한주민들은 표현의 자유, 이동의 자유, 언론의 자유, 정보의 자유, 종교의 자유를 완전히 빼앗긴 채 살아야 하는 지구상의 유일한 국민이라며 북한정권에 다음과 같은 세 개의 사항을 즉각 중지 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캐나다 탈북인 총연합회의 김록봉 회장은 11월 초에 캐나다 단체가국제탈북민연대에 정식으로 가입했으며 이번이 첫 행사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전세계 탈북민의 힘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1회 세계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전세계 7개국의 18개 탈북민 단체가 참가했으며 지난 19일 캐나다에서 열린 인권 사진전과 행진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캐나다 - 장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