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805.jpg

여름 휴가를 떠나는 영국의 탈북민들의 풍경

 

 

본격적인 휴가철이다. 영국에 거주하는 탈북민들은 휴가철을 맞아 다양한 휴가 시즌을 보낸다.

휴가에 대한 개념이 점점 개방화 되면서 휴가를 떠나는 탈북민 가족들이 많이 늘고있다. 휴가지에 대한 선택의 폭도 다양해 졌다.

해변가나 캠핑타운, 국내여행 등으로 휴가를 보내던 탈북민들이 올해는 비행기나 자가용 승용차를 직접 운전하며 해외로 휴가를 떠나는 휴가족들도 많아졌다.

 

휴가족이란 다양한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을 애칭해서 일컫는 말이다.

 

함경북도 무산 지역에서 살다 2008년에 영국에 온 김송주씨는 올해 휴가를 조금 일찍 다녀왔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에서 한국교민 신문사 편집장으로 있는 김씨는 지방에 살고 있는 다른 탈북민 가족들과 서로 연계해서 함께 캠핑타운으로 휴가를 다녀 왔다며 가족단위로 홀로 가는것도 나름대로 의미도 있겠지만 몇 가족끼리 함께 다녀오는 휴가는 정말 꿀맛 같다고 이야기 했다.

 

영국거주 탈북민들의 생활수준이 과거에 비해 나날이 올라가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올 여름에는 유럽이나 다른 나라로 휴가를 다녀오는 가족들도 많이 눈에 띈다. 자가용 차를 직접 몰고 유럽으로 여행을 떠난 가족도 있다.

 

북한 은덕군에서 살다 현재 코리아 타운 뉴몰든에서 식당을 경영하고 있는 가명의 홍명철씨는 하루하루 바삐 돌아가는 일상 속에서 언제 한번 부부가 오붓한 여행을 제대로 해보지 못했는데 올해는 특별히 시간을 내여 차를 직접 운전하고 여행을 다녀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휴가철에 애들도 있지만 때론 부부 둘만의 시간을 가져 보는것도 첫 사랑때 초심을 기억해보는 의미있는 일도 되는것 같아 너무 좋았다고 자가용 차 여행 휴가 체험담을 털어 놓았다.

 

휴가철에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휴가를 떠난 가족들도 있다. 북한이 고향이지만, 북한으로 갈수가 없기에 또 다른 고국의 향기를 느끼려 휴가를 한국에서 보내는 탈북민들도 있다.

 

휴가철의 영국과 한국의 풍경은 자못 다른 점과 특이한 점이 많다. 특히 영국에서는 느껴 볼수 없는 한국의 무더위 날씨는 해변가에서 해수욕을 줄길수 있는 최고의 온도와 다양한 물놀이, 그리고 수상 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다고 한국행 휴가를 선택한 탈북민들은 자랑했다.

 

 

프리엔케이 - 취재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