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03.jpg



올해 들어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탈북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엘리트층의 탈북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입국한 탈북민은 815명(잠정치)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6% 증가했다.


2011년 말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탈북민 수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09년 2천914명까지 늘었던 탈북민의 수는 2011년 2천706명, 2012년 1천502명, 2013년 1천514명, 2014년 1천397명, 지난해 1천276명으로 감소세에 있었다.

특히, 최근 북한 내 엘리트층의 탈북이 급증하면서 김정은 체제의 불안요소가 커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소장은 "탈북민 면접조사 결과를 보면 북한에 있을 때 생활 수준이 중상층 이상이었다는 답변의 비율이 몇 년 전부터 상승하고 있었다"며 "최근에는 엘리트층의 탈북이 늘어나면서 중상층 이상이라는 답변 비율이 더 올라갔다"고 말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통일부의 위탁을 받아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북한인권 실태 관련 탈북민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윤 소장은 "특히, 해외파견 인력의 탈북 사례는 과거에는 연간 1~2명 수준이었는데 올해 들어 확 늘었다"며 "대북제재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입국한 북한 해외파견 인력은 수십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 엘리트층인 이들 '외화벌이 일꾼'은 대북제재 이후 본국 상납금 부담이 커지자 탈북을 감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소장은 이와 관련해 "북한 내 달러 사정이 좋지 않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예를 들면 중국 닝보(寧波)에 있는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이 집단으로 탈출해 지난 4월 7일 국내 들어온 데 이어 중국 산시(陝西)성 웨이난(渭南)시 소재 북한식당인 평양선봉관에서 근무하던 종업원 3명도 탈출해 6월 초 입국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둥강(東港)의 공장에서 일하던 북한 여성 직원 8명도 지난 6월 집단 탈출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복수의 북중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29일 보도하기도 했다.


정부 당국자는 최근 탈북 추세와 관련해 "더 나은 삶의 기회를 찾아, 더 잘 살기 위해 탈북하는 사람들이 과거에 비해 많아졌다"며 "물론 아직도 탈북민의 50%는 경제적 어려움을 탈북의 이유로 꼽고 있지만, 더 나은 기회를 찾기 위해서라는 답변도 20%까지 상승했다"고 말했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탈북자들이 중국에 체류하는 기간도 짧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탈북한 지 몇 년 만에 들어오느냐 문제는 1년이냐, 2년이냐 숫자가 정확히 반영이 안 되지만 분명한 건 김정은 시대 들어와 (중국 체류 기간이 짧은) '직행 탈북자' 비율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탈북 후 중간 단계로) 중국에 오래 체류하는 사람이 줄어든 것이 사실"이라며 "예전에는 3~10년 정도 있던 사람이 왔는데 최근에는 브로커를 통해 오는 경우 (중국 체류 기간이) 짧아졌다”고 말했다.

최근 탈북민 증가세를 고려할 때 국내 거주 탈북민의 수는 올해 10월 혹은 11월께 3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