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Cheonan.jpg

 

 

천안함 침몰 사건(天安艦 沈沒 事件) 2010 3 26일에 백령도 근처 해상에서 대한민국 해군의 초계함인 PCC-772 천안이 침몰한 사건이다.

대한민국 정부에서 발표한 사건의 공식 명칭은 천안함 피격 사건(天安艦被擊事件)이다.

 

사건으로 대한민국 해군 장병 40명이 사망했으며 6명이 실종되었다.

대한민국 정부는 천안함의 침몰 원인을 규명할 민간·군인 합동조사단을 구성하였고, 대한민국을 포함한 오스트레일리아, 미국, 스웨덴, 영국 5개국에서 전문가 24 명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2010 5 20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침몰한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이러한 조사 결과 발표는 미국과 유럽 연합, 일본 외에 인도 비동맹국들의 지지를 얻어 국제 연합 안전보장이사회의 안건으로 회부되었으며 안보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천안함을 공격했다는 조사결과에 비추어 우려를 표명한다" 내용과 함께 "공격을 규탄한다" 내용의 의장성명을 채택하였다.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과 관련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안보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의 반응, 그리고 여타 관련 국가들의 반응에 유의한다' 형식적으로나마 북한의 입장이 반영됐다는 것이 외교가의 평가다.

 

북한은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대해 "특대형 모략극"이며 천안함은 좌초했다고 주장했다.

천안함의 침몰에서 인양, 조사 발표까지 대한민국 사회와 주변국의 관심을 끌었으며, 천안함의 침몰 원인을 규명하는 과정에 대해 언론과 각계 인사들은 다수의 문제를 제기하였다. 사건으로 인해 남북간의 긴장이 고조되었으며, 대한민국에서는 침몰 원인에 대해 각기 다른 해석으로 갈등을 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