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KF_8409_296729_1340962264_i.jpg

 영화는 "수령님을 위해서라면 동지들을 위해서라면 자신은 굶어도 좋고 얼어도 좋고 아파도 좋다고

 하시던 김정숙 어머님의 말씀이 어머님의 심장속 깊이에서 울리고 있다"고 전했다

DNKF_8365_296729_1340961586_i.jpg

 북한이 지난해 제작 완료해 올해 5월 당·군·정 간부들을 대상으로 공개한 김정은 생모 고영희를 우상화

하는 기록영화 '위대한 선군조선의 어머님'의 한 장면. 일본의 북한인권 단체 RENK(구출하자 북한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가 데일리NK에 제공한 기록영화는 고영희를 불세출의 선군영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일 장군님의 가장 귀중한 혁명동지이시며 전우이신 선군조선의 어머니라고 소개했다. 고영희는

 친인민적인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한복을 단아하게 차려 있고 있다.

DNKF_8367_296729_1340961586_i.jpg

 고영희는 기록영화에서 "제가 좀 편히 쉬실 것을 권고하면 나라가 통일되고 인민들이 잘살게 되면 마음

놓고 쉬시겠다고 하곤 합니다. 누구도 장군님을 대신해줄 수 없는 것이 정말 안타깝습니다"라고 말했다./

DNKF_8368_296729_1340961586_i.jpg

 기록영화는 "(고영희가)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노래하는 태양의 성가를 지어 온누리에 울려

퍼지게 하신 김정숙 어머님의 그 충정으로 온나라 온겨례의 마음을 담은 불멸의 혁명 성가 '김정일 장군의

 노래'를 창작하도록 하시고 그 창작과정을 지도했다"고 소개했다./

DNKF_8369_296729_1340961586_i.jpg

 기록영화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내리신 대용단, 역사의 선택이 조국을 살리고 인민을 살리고 사회주의를

 지키는 길이라는 것을 어머님께서는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소개했다

DNKF_8371_296729_1340961586_i.jpg

 영화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결심하신 선군의길이 조국의 운명을 지키고 인민들의 행복을 꽃피우는 길과

 잇다아 있다고 일깨워 주시는 존경하는 어머님의 모습을 보시며 경애하는 장군님은 힘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DNKF_8375_296729_1340961586_i.jpg

 고영희가 인민군 여성 군인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DNKF_8378_296729_1340961586_i.jpg

 고영희가 해군 함정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DNKF_8384_296729_1340961586_i.jpg

 세련된 희색 코트를 입은 고영희가 인민군 해군 장성들의 경례를 받고 있다.

DNKF_8391_296729_1340961586_i.jpg

 고영희가 회색의 야전 반외투를 살펴보고 있다. 북한은 고영희가 김정일이 즐겨 입던 야전 반외투를 직접
만들었다고 선전하고 있다.

DNKF_8392_296729_1340961586_i.jpg

 고영희가 김정일의 목숨을 구한 사례가 있어 고영희에게는 일반 군인들이 소지하는 총보다
가벼운 권총을 소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DNKF_8397_296729_1340962111_i.jpg

 고영희가 직접 음식을 만들고 있다. 기록영화에서 김정일이 고영희의 음식을 먹고 음식 솜씨를
칭송했다는 대목이 나온다.

DNKF_8398_296729_1340962189_i.jpg

 북한이 지난해 제작 완료해 올해 5월 당·군·정 간부들을 대상으로 공개한 김정은 생모 고영희를
우상화하는 기록영화 '위대한 선군조선의 어머님'의 한 장면. 고영희 기록영화 말미에 등장한 김정은은

 대장 계급장이 달린 군복을 입고 있다. 김정은은 2010년 3차 조선노동당 대표자회 직전 대장칭호를

받았다.

DNKF_8399_296729_1340962189_i.jpg

 고영희가 그림을 그리고 있는 김정은을 지켜보고 있다. 김정은의 우상화를 위해 제작된 기록영화인
만큼 김정은의 어머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이같은 영상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DNKF_8400_296729_1340962189_i.jpg

 고영희가 어린 김정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DNKF_8401_296729_1340962189_i.jpg

 어린 김정은이 나무를 심고 있고 고영희가 그 옆에 물을 주기 위해 서 있는 모습이다.

DNKF_8404_296729_1340962264_i.jpg

 고영희는 "제가 좀 편히 쉬실 것을 권고하면 나라가 통일되고 인민들이 잘살게 되면 마음놓고

쉬시겠다고하곤 합니다. 누구도 장군님을 대신해줄 수 없는 것이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현지지도에

 나선 김정일을 따라나선 고영희.

DNKF_8405_296729_1340962264_i.jpg

고영희는 "위대한 장군님을 잘 받들어모시어 장군님께서 하시는 일이 다 성공되면 저에게 그 이상의

행복이 없으며,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김정일과 고영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DNKF_8408_296729_1340962264_i.jpg

 영화는 "조선의 위대한 어머님들이신 강반석 어머님과 김정숙 어머님의 숭고한 모범을 자신의 귀중한

생활의 거울로 삼으신 존경하는 어머님"이라고 소개했다

DNKF_8407_296729_1340962264_i.jpg

 고영희는 영화에서 "우리가 바랄 것이 무엇이에요 장군님께 기쁨을 드리는 것이 장군님의 전사들인

우리들의 최상의 행복이고 영광일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김현지지도에서 김정일을 바라보는 고영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