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도 봉호진료소에서 치료받을 확률 높아

 

 fnk_.jpg

 

외국 의료진이 북한 현 통치자 김정은의 치료를 위해 최근 방북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김정은의 건강 상태가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독재자 김정일의 신병 치료 차 방북했던 프랑스 의사는 김정일의 의료진과 병원 시설이 선진국 수준이었다고 회고했다.

 

프랑스 의사 프랑수아-자비에 루 박사는 1로이터 통신'에 북한 최고 지도자 전담 의료진과 시설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지난 1993년 말을 타다 머리를 다친 김정일의 치료를 돕기 위해 처음 북한 측과 접촉한 뒤 2008년에는 뇌졸중으로 혼수상태에 빠진 김정일을 직접 치료했다고 밝혔다.

 

루 박사는 북한 의사들의 의료 지식이 상당한 수준이었다며, 치료에 대해 의논할 때는 마치 유럽의 의사들과 얘기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루 박사는 지난 2011 12월 김정일 위원장이 사망한 뒤 ‘AP 통신' 2008년 당시 평양적십자병원에서 김 위원장을 치료했다고 말한 바 있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적십자병원은 평양에서 희귀질병을 주로 취급하는 병원으로 알려져 있다.

 

‘로이터 통신'은 그러나 독재자 김정일은 말년에 비밀스런 봉화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아왔다며 김정은도 이 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을 인용해 봉화진료소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위성사진 분석에 따르면 봉화진료소는 빽빽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고 헬기장이 있으며, 지난 2008년 김정일이 뇌졸중을 앓은 이후 대대적인 확장 공사가 이뤄졌다.

 

반면 북한에서 일반 주민들은 장마당에서 현금을 내야 약을 구입할 수 있는 형편이며, 경제정책 실패로 대부분의 의료시설이 열악하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V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