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3_145118.png


동절기 무리한 어로활동 강요로 어민들 사건사고 속출

 

김정은이 군() 수산사업소에서 잡은 물고기를 평양 시민들에게 전달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2일 전했다. 신문은김정은 동지께서 수도 시민들에게 물고기를 보내주시는 뜨거운 은정을 베풀어주셨다.”면서 “21일 인민군대 수산사업소들에서 성의껏 마련한 물고기들을 가득 실은 차들이 수도의 거리들을 누비며 달렸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인민군대 안의 수산부문 일꾼들과 어로전사들은 철야 전투를 벌여 제일 크고 물 좋은 수천 톤의 물고기를 골라 평양시의 인민들에게 보내줬다.”면서물고기는 조선적십자종합병원, 평양산원, 김만유병원, 옥류아동병원, 평양시구급병원 등 평양 시내에 있는 병원들에게도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인민군 15호 수산사업소 방문(북한매체 기준 15)을 포함해 최근 두 달 사이 인민군 수산사업소를 4차례 찾는 등 어로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 당국은 2011 12월 김정일 사망 당시마지막 친필문건이 평양 주민들에게 물고기를 공급하는 방안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김정은의 어로 활동 독려를 대를 이은애민 행보로 선전하고 있다. 김정일 사망 5주기를 맞이해 북한 매체가 연일 김정일의 애민행보를 조명, 이를 김정은의 업적과 연결시키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북한 당국이 선전하고 있는 김정일의마지막 친필문건에는 김정일이 평양 시민들에게 식료품 공급을 정상화 하기 위해 물고기를 매달 일정량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함경남도 신포시, 강원도 문천시 등 동해안 수산기지에서 잡힌 신선한 물고기가 평양 시민들에게 공급돼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정은의 어로 활동 독려가 북한 주민들에겐 오히려 화()가 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북한이 동절기까지 어로활동을 무리하게 독려하면서, 작업 중 사고로 숨지는 어민들이 발생하는 등 어민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동해상으로 조업에 나섰던 북한 선원 8명과 선박 2척이 우리 당국에 구조되는 과정(지난 11~12)에서 선원들 상당수가 아사(餓死)했던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