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nek.com_20160823.jpg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부대사 격인 태영호 차석대사가 가족과 함께 북한대사관을 나와 한국 정부에 공식적으로 망명을 신청했다고 한국 ‘통일부’가 지난 17일 발표 했다.

태 차석대사 부부는 북한의 ‘백두산 줄기’ 즉 ‘백두혈통’으로 상징되는 핵심 기본줄기 혈통으로 김일성의 항일빨찌산 집안 출신이다. 특히 그와 그의 부인 오선혜씨는 북한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항일 빨찌산 투쟁 시 김일성의 전령병이었던 태병렬, 오백룡의 자녀로 알려져 있다.

오백룡은 북한의 대표적인 충신 집안인 오중흡 등의 오씨 집안이며 북한의 당중앙 정치위원, 김일성의 경호부대인 호위총국장,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던 인물이다. 이런 배경을 이유로 덴마크와 영국에서 오랫동안 근무했던 태영호 차석대사는 베테랑 외교관 으로써 주영 북한대사관 내 당비서와 부대사를 겸직해 왔다.

출신성분을 중요하게 여기는 북한의 권력구도에서 곁가지가 아닌 기본가지 즉 백두산 줄기 배경을 가지고 남들이 부러워 할만큼의 최고위급 외교관까지 지냈던 그가 왜 탈북을 결심하게 되었는지 그 동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탈북민들은 태영호 차석대사가 주영국 북한공관에 근무하는 동안 당조직 책임자로써 현지 탈북자들의 동향을 감시할데 대한 임무를 수행하면서 탈북민들의 자유로운 생활을 통해 북한 체제에 염증을 느끼고 탈북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청진 출신의 영국 탈북민 단체인 ‘재영 조선인 협회’ 최중화 회장은 태영호 차석대사 탈북사건은 해외에 나와 있는 다른 외교관들이나 북한 상층부에 상당한 충격이 될것으로 예상 한다며 그가 탈북한 이유중에는 활발한 인권활동을 벌려온 영국 탈북민들의 역할도 작용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중화: 영국에 나와있는 외교관들이라고 하면 북한외교관들 중에서도 가장 북한이 정권을 위해서 일을 많이 하는 사람들로 분류되어 있는데 거기서 탈북을 했다고 하면은 북한의 엘리트들, 해외에 나와 있는 엘리트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가 아닐까, 북한정권에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어떤 사건이 아니겠느냐 그렇게 생각을 했고 또한 그러한 과정을 보면서 우리가 여기서 북한인권활동을 많이 진행을 하면서 어느 정도 우리의 역할도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고향이 함경북도 무산이고 북한민주화 대표신문을 표방하고 있는 ‘프리엔케이’(자유북한) 신문의 편집장을 맡고 있는 김송주씨는 일요일 마다 열리는 ‘카뷰츠’로 불리우는 중고 야시장에서 북한 대사관 외교관들을 심심치 않게 목격했다며 이번 태영호 부대사의 탈북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대사관 생활에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송주: ‘카뷰츠’ 에나가서 종종 영국의 북한외교관들 볼 때 현지 현지 탈북민들도 접촉할 수 있고, 또 한국사람들도 접촉할 수 있는데요, 자기 위신이나 그런 것 때문에서라도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면 나오지 말아야 될 곳인데 가정집 들에서 쓰다 남은 물건들을 보려 일부러 가족을 대동하고 나왔을 때 보면 저들도 자금에 대한, 물론 북한에 들어 보내야 할 자금도 있겠지만 본인들 스스로 영국에서 살아가려면 스스로 돈 문제 해결이 안되니까 사소한 것부터 ‘카뷰츠’에서 구매하고 이용하는 거죠.

북한과의 업무관계로 주영북한대사관을 자주 방문했거나 또 외부에 알려지지 않게 개인적으로 물자지원도 해 왔던 영국거주 한 한국교민은 북한대사관 내에서 직접 태영호 공사와 이야기도 나눠 봤다며 그는 외형적으로 차분하고 침착한 논리적인 언변을 소유한 인물로 기억했다. 그러면서 북한대사관에 직, 간접적으로 경제적 지원도 해주며 느꼈던 부분이 태 공사가 북한당국으로부터 외화벌이 자금 압박을 많이 받는 눈치였다며 태영호 공사의 망명은 예상했던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교민: 제가 업무적으로 북한대사관을 자주 왕래를 했었어요. 그래서 북한대사관에도 몇 해 들락날락해 봤고, 그러면서 직, 간접적으로 그 사람들의 생활을 제가 봤기 때문에, (태영호) 탈북을 했다는 뉴스를 접하고 저는 일단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었어요. 최근에 북한에서 외화벌이라든지, 경제제재 때문에 사회일꾼이라든지, 외교관들에 대한 압박이 (북한당국으로부터) 추가되지 않았겠냐 하는 그런 생각을 했기 때문에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다, 고위직의 외교관이 탈북했다는 것은 의외지만 직위고하를 불문하고 누구든지 결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가 하고 생각을 했구요.

한편, 태영호 공사 망명이후 북한 대사관은 외부와의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침수상태에 들어가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주영 북한대사관의 이런 분위기를 보고 평양으로부터 받을 가혹한 처벌이나 추궁 때문에 바싹 긴장하고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영국 탈북민 단체의 최중화 회장은 그런 처벌이나 추궁이 다른 나라에 있는 북한 외교관들의 탈북을 차단하는 효과보다는 오히려 탈북을 부추기는 결과를 낼 수가 있어 김정은의 결단 여부에 따라 제2, 제3의 외교관 탈북이 본격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내다 봤다.

최중화: 물론, 영국에 있는 북한대사관 직원들이 일체적으로 다 같이 탈북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이러한 것들이 다른 대사관에 있는 사람들한테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혹시 책임 추궁 때문에 어차피 또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요. 왜냐하면 그게 영향이 오기 때문에 북한정부로부터 또 추궁이 따르고 책임에 대한 처벌도 따르기 때문에 그럴 봐 치고는 (그럴라치면) 북한으로 들어간다는 자체는 그렇게 달가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선택(탈북)을 또 할 수도 있다고 저는 생각을 해요. 




프리엔케이 - 취재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