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 11 23.JPG


 

런던의 한 호텔에서는 지난 19일 한국의 박근혜정부의 통일외교와 북한인권에 대한 정책 설명 세미나가 있었다.

행사를 주체한 측은 영국주재 주영 한국 대사관이다.

이날 행사에는 영국정부 관계자들과 각 나라 대사관 외교관들, 언론사 기사들, 국제NGO관계자들, 탈북민 단체 대표들이 초대 되었다.

 

행사를 마련한 주영 한국대사관관계자는 영국정부와 국제사회에 박근혜정부의 통일외교정책 방향과 북한인권문제를 알리기 위해 오늘 세미나를 마련하게 되였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특히 오늘 행사는 한반도의 평화통일 환경조성에 있어 영국과 유럽이 차지하고 있는 지정학적, 외교적 위치가 매우 중요하므로 이러한 통일외교 파트너들의 지지와 성원을 부탁 드리기 위한 자리이기도 하다고 행사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두 개의 섹션으로 나눠 진행된 세미나에서 첫 발표자로 나선 주영 한국 대사관관계자는 북한이 대내적으로는 핵-경제 병진정책을 펼치고, 대외적으로는 체제위기 정책을 폄에 따라 북한과의 외교가 진전되지 않은 악순환이 계속 되고 있다고 한반도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정부는 북한과의 정체된 관계와 안보문제를 타계하기 위해 새로운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고 판단 되어 Trustpolitik(신뢰외교)로 북한과의 문제에 접근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한국정부는 북한과의 신뢰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압박과 대화로써 접근한다는 정책을 펴고 있으며 북한이 도발하면 남한은 국제사회와 동맹국들과 연합하여 북한을 견제 및 압박할 것이며 북한이 일관되게 협력한다면 대화를 통한 신뢰 관계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계속해 이 관계자는 아직까지 악순환을 만드는 북한의 위기정책이 언제 끝날지는 모르지만, 계속된다면 이에 대응하기 위한 남한의 전략은 동맹국들과 더욱 공고한 관계를 만들고 UN과 같은 국제사회의 규범을 북한에 철저히 적용할 것이며 더 나아가 북한이 변하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외부상황을 조성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주영 한국 대사관은 그동한 박근혜정부의 통일외교 방향에 따라 각종 심포지엄, 세미나, 정책 설명회, 영국의 다양한 한반도 싱크탱크 단체들과의 접촉과 교류를 활발하게 진행해 왔다며 정부의 통일외교방향과 북한인권문제를 다루는 다양한 행사들이 다른 유럽 국가들에서도 개최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한국정부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통일의 원리는 평화적인 통일이라고 몫 박았다.

 

이 관계자는 한반도에서 6자 회담이 더 이상 진전되지 않고 정체되어 있다며 이를 타개할 새로운 형식의 대화 방법이 있다면 건설적인 건의를 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하며 발표를 마쳤다.

 

두 번째 섹션에서 북한인권 주제에 대한 발표는 영국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적으로 왕성한 인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제 탈북민 연대의 김주일 사무총장이 나서 브리핑을 했다.

 

김사무총장은 북한인권개선이 통일준비이고, 통일준비가 북한인권개선이다라는 말로 서두를 뗐다.

그는 한반도의 통일은 남북한 이해관계 당사자들끼리만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는 자리를 떠나 주변국들과 다국적 국가들이 관여할 수밖에 없는 시대적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때문에 통일외교는 남북한 모두에게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문제로 대두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사무총장은 계속해 한반도 통일에 있어 유엔과 주변국의 역할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간혹 이들은 한반도의 내적 상황을 잘 이해하지 못해 잘못된 결정을 내리는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며, 이는 남과 북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해 비롯된 결과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자리를 빌어 북한의 최근 내부상황부터 먼저 전하려고 한다며 북한의 최근 정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북한정권은 당, , 군을 비롯한 온 사회에 공포와 숙청정치로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지금은 공포정치가 응급처치로 비쳐질지 모르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는 북한정권을 허무는 약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사무총장은 파워포인트 자료와 각종 통계자료들을 보여주며 2012년 김정은 정권이 들어선 이후 지금까지 숙청된 70여명의 최 측근들의 공개처형 자료들을 조목조목 열거했다.

또한 북한체제 불안정한 상승과 김정은 정권에 대한 북한주민들의 평가, 북한정권의 주민 통제, 북한경제상황, 중국과 북한의 밀무역 실태, 영국 내 북한정권 활동 등에 대한 외부세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자료들을 공표해 참가자들의 관심을 집중 시켰다.

 

김 사무총장은 특별히 12 10일 유엔이 발표한 세계 인권 기념일에 맞춰 7일부터 11일까지 한 주간 유럽 여러 국가들에서 3회 유럽북한 자유주간행사가 개최가 된다며 이 행사에 대한 유럽사회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그는 이번 유럽북한자유주간은 기존의 다른 행사들과 구분이 된다며 이번 북한자유주간의 핵심은 각국에서 조국의 변화를 위해 열심히 인권활동을 펼치는 세계 여러 나라 탈북민 단체 대표들이 런던에 모여 북한민주화 운동의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질의 응답 시간에는 많은 외교관들과 외신기자들의 질문들이 잇달았다.

특히 영국 외교부에서 나온 영국정부 관료는 행사에 함께 참가한 재영 조선인 협회최중화 회장의 손을 붙잡고는 자신들이 잘 알지 못했던 내용들을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이 알게 되였다며 영국정부가 반드시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다짐을 피력하기도 했다.

 

행사에 참가한 이코노미 경제잡지 ‘The Economist’의 기자는 북한당국의 통제에도 불구하고 활성화 되고 있는 장마당을 통해 중산층이 형성이 된다는 기사를 본적이 있다며 이들이 김정은 정권에 위협적인 계층으로 상승할 가능성에 대해 질문했다.

 

이 기자의 질문에 김사무총장은 북한의 장마당과 지하경제로 인해 과거보다 현재 중상층이 확대 되는 것은 맞으나 아직까지는 북한의 체제에 위협이 될 정도의 세력은 아니라며, 만약 그런 세력으로 성장이 된다고 할지라도 3대 세습의 김정은 체제가 존재하는 한 그 중산층도 재산몰수, 화폐개혁 등의 형식으로 언젠가는 탄압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해법은 정권교체라고 강조했다.

 

 

 

프리엔케이 취재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