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120_04.jpg


정부 당국자 ", 지금이라도 실무접촉 호응해 다행"

2달만에 호응남북관계 개선 전기 마련될지 주목

 

북한은 남북 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20 "북남 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11 26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할 것을 제안하는 통지문을 판문점을 통해 남조선 통일부에 보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두 달 가까이 북측에 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촉구해 왔다" "지금이라도 북한이 호응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당국회담 실무접촉에 동의함에 따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전기가 마련될지 풀릴지 주목된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9 21일과 24, 10 30일 세 차례에 걸쳐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제안했다.


남과 북이 지난 8 25일 판문점 고위당국자접촉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당국회담을 서울 또는 평양에서 이른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을 근거로 당국회담의 의제와 급을 조율하는 실무회담을 우선 갖자고 제안한 것이다.


북측은 지난 9 21일 남측의 첫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에 대해 "남북 고위당국자 합의가 성실히 이행되기를 바란다"면서도 "대북전단 살포, 북한인권법제정 논의, 북한 도발설 확산 등과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들이 남북대결 선동에 앞장서고 있다"는 답변을 같은 달 23일 보내왔다.


북측은 남측의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의 진정성을 의심하면서 명확한 답변을 회피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9 24일과 10 30일에도 8·25 합의 이행을 강조하면서 당국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에 호응할 것을 재차 촉구했으나 북측은 답신을 보내지 않다가 이날 전격적으로 예비접촉에 호응했다.


북측이 두 달 만에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수용함에 따라 우리 정부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예비접촉에 나서는 당국자의 격과 세부적인 일정 등을 북측과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