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015_05.jpg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이 국제우주연맹(IAF)에 회원 가입을 신청했다. IAF는 평화적 목적의 우주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1951년 프랑스 파리에 세워진 우주 분야의 유일한 국제기구다.


북한이 12∼16일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리는 IAF 연례총회에 맞춰 가입 신청을 한 목적은 장거리로켓(미사일) 발사를 위성 발사와평화적 우주 개발로 포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를 인정했다고 선전하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장거리로켓 발사와 1∼3차 핵실험으로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어떠한 로켓도 발사하지 못하도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다.


IAF 아시아태평양 의장을 지낸 최흥식 전 주알제리 대사는 1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IAF의 활동 방향이 개발도상국을 많이 참여시키는 것이어서 북한 가입에 대한 반대 목소리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특별공로상 수상을 위해 IAF 총회에 참가 중인 최 전 대사는북한은 2009년부터 IAF에 가입하려는 준비를 해왔다이번 총회를 통해 북한이 가입을 신청한 배경과 목적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IAF 가입 신청 과정에서 국가우주개발국 1년 예산을 11615만 달러( 1332억 원)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