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0804_01_00001.jpg

 

 

북한 주민 1인당 하루 식량 배급량이 한달 전보다 40%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29일 비정부기구인 ACAPS가 세계 각국의 식량 사정과 정치, 인권상황 등을 기준으로 국가별 위기 상황을 평가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북한 당국이 이달 중순부터 주민 1인당 하루 식량 배급량을 250g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지난 6월의 1인당 하루 식량 배급량 410g과 비교하면 40%나 줄어든 것이다.

 

앤 우트네 ACAPS 정보분석관은 "북한은 아직도 주민 180만명이 외부의 식량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북한 내 식량 안보 위기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자연재해에 취약한 북한이 가뭄, 홍수, 폭우 등을 주기적으로 겪고 있다"며 북한의 경작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북한의 폐쇄성 때문에 인도주의 단체나 직원이 자유롭게 지원 대상 마을에 갈 수도 없고, 지원 사업을 감시·평가하는 데 제한이 생기는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도 큰 제약"이라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