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d20471d79_nJQx0Uiq_2120_18_01.jpg

북한군인들이 압록강 건너편에서 호미를 들고 밭김을 매고있다. 

 

북한 국경지역인 함경북도 무산의 소식통에 의하면 “최근 보릿고개에다 가뭄까지 겹쳐 주민들은 물론 군 장교들조차도 극심한 생활난을 겪고 있다”고 전해왔다.

 

북한은 식량사정이 어려운 시절에도 군부대의 장교들과 가족들의 생활은 비교적 안정되어있었으나 최근에는 여느 군부대 보다 공급이 괜찮았던 호위사령부 건설부대와 38분계연선 군 장교가족들조차도 먹을 것과 생활필수품이 없어 생활난에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식통은 “현재 평양 호위사령부 건설부대에서 장교로 있던 40대 중반의 남성도 생활난을 견디다 못 해 아프다는 구실로 감정제대 되어 고향에 왔고, 38분계연선에서 군장교로 복무하던 30대 후반의 김 씨도 휴가를 받아서 온 가족을 데리고 고향인 무산에 왔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으로 인해 군 장교들을 보는 시선도 예전 같지 않다고 한다. 과거에는 군 장교나 가족들을 보면 사회적으로 부러운 시선도 있었으나 최근에는 생활난을 이기지 못해 감정제대까지 받아서 돌아온 군 장교들과 가족들을 보는 시선이 싸늘하다고 전했다.

 

친척들의 도움을 받으려고 휴가까지 받아 왔지만 넉넉지 못하게 사는 형제들의 곱지 않은 시선으로 가족 싸움도 잦다고 한다. 다행히 과거 동급생들 가운데 중국과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경우에는 쌀과 기름, 중고 옷가지들을 도움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소식통에 의하면 “ 군인가족들도 집단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장사도 할 수 없어서 생활형편이 말이 아니다고 한다. 아이들은 신발도 꿰진 것으로 만족해야 하고 속옷도 어른들이 입던 것을 줄여서 입는다고 한다. 어쩌다 도시에 출장을 나가면 사복을 입어야 하는데 그나마 없어서 여기저기서 빌려 입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군인가족들은 대부분 비슷한 처지”라고 한다.

 

그런데다 이번 가뭄까지 겹치면서 군인 가족들의 생활은 더욱 어려워졌다고 한다. 6월과 7월 평양시와 군인들에게 식량공급 명목으로 지급되었던 감자 수확이 예년에 비해서 감소되었고 채소 값이 평소 3배가량 상승함으로 인해서 이중으로 고생을 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군인가족들의 경우 애들 옷가지나 생활필수품, 채소들을 쌀을 퍼주고 사기 때문에 식량이 모자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군부대 안에서도 군인가족들의 생활형편을 고려해서 웬만하면 휴가 승인을 해주는 편이라 최근에는 열차 안이나 역전들에는 군인장교들이 확연히 증가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 사실을 전해들은 북한 주민들은 “38분계연선의 장교들 생활이 저러하니 일반 군부대는 더 어려울 것이라고 저저마다 군대나간 아들들을 걱정하며 선군정치나 강성대국은 말 뿐 이다는 비난이 주민들 사이에서 일고 있다”고 전했다.[열린]

 

 

 

프리엔케이-김송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