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nk_20180118.jpg

 

 

미국 정부가 대북 인권운동과 북한 내 정보유입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국무부 산하 민주주의인권노동국(DRL)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모집 취지에 적합한 단체가 선정되면 미화 총150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북한 밖에서 또는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북한 내부로 들여 보내 북한 주민들이 보고 들을 수 있도록 하는 NGO, 즉 비영리, 비정부 단체를 위해 미화 100만 달러를 확보했다.

 

다양한 관점에서 본 정보를 이들 단체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지속적으로 노출시킴으로써 그들이 자신의 의사를 자유로이 표현하도록 돕는 것이 지원 목표이다.

 

또한 인권의 가치가 중요시되고 있는 국제사회의 바람을 저버린 채 인권유린을 일삼는 북한 당국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라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미국 하원은 지난해 말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을 표결에 부쳐, 의원 전원 찬성으로 가결 처리함으로써 북한 내 정보유입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 법은 또 탈북자 인도적 지원 단체에 대한 재정 지원 등을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연장하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미 국무부의 대북사업단체 모집기간은 오는 3 5일까지이다.

 

한편, 국무부의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미국 정부의 해외 민주주의 증진과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이며, 미국 정부는 국립민주주의기금(NED)과 함께 매년 북한의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활동하는 대북 라디오 방송과 인권단체, 학술단체 등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