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미국 의회의 중진의원이 본회의장에서 김정은을테러리스트로 지칭하며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하라고 행정부에 촉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밝혔습니다.

RFA
에 따르면 미국 의회 본 회의장에서는 구제불능’ ‘전쟁광(warmonger)’ ‘광기(lunacy)’ 등 의회 본회의장에서 좀처럼 듣기 힘든 거친 단어들이 북한 김정은 정권을 향해 쏟아지고 있다
.

테드 포(공화텍사스) 하원 외교위원회 테러비확산무역 소위원장은 지난 20일 본회의 발언을 통해 북한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

의회 속기록에 따르면 포 위원장은 이날 본회의 1분 자유발언의 제목을 아예김정은은 테러리스트(KIM JONG-UN IS A TERRORIST)’라고 명기했다
.

그는 북한이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맞춰 미사일 4발을 발사한 점을 거론하며 북한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또한 '이제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끊을 때이다. 북한을 향한 미국의 희망없 는 유화정책은 작동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김정은을전쟁 광으로 지칭하며 그의 광기를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

그러면서 김정은에게는 미국과 그 동맹국을 건드리지 말라는 분명한 메시지가 필요하며 미국이 2008년 핵개발 중단 약속을 믿고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했지만 북한이 약속을 어겼다고 말했다
.

테드 포 위원장은 계속하여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해야 한다. 나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관련 법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고 RAF는 전했다
.

현재 미국 의회에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 위한 법안이 상원과 하원에 각각 제출돼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

한편 조 윌슨(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도 지난 21일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재래식 전력, 그리고 핵개발 진전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위협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

출처 : RA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