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928_04.jpg


영국에서 활동해 오던 북한의 국영보험사 직원들이 최근 영국 정부에 의해 추방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KBS가 28일 보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런던 블랙히스에 있는 북한의 국영 보험사는 인적이 끊긴 가운데 북한 직원들이 남기고 간 일부 서류들만이 찢겨진 채 있었다.

그 서류에는 현학봉 북한 대사와 독일주재 북한 보위부 전화번호 등 주요 연락처와 가스와 전기 요금 납부 기록등이 담겨 있었다.


인근에 사는 주민은 최근 북한 가족들이 모여 어떤 행사를 했으며 그 뒤로는 그들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KBS 취재결과 영국 정부가 북한 국영보험사의 사업승인을 취소하고 직원 2명을 추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북한 보험사 예금 50억원을 동결하고 건물까지 압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재무부는 최근 홈페이지에 북한 국영보험사가 북한에 외화를 공급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기여했다며 제재 대상임을 명시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자금결제가 어려워지자 우회결제 통로로 국영 보험사를 활용해온 것이 영국 정부의 조사 결과 드러난 것이다.


북한과 외교관계를 유지해 온 영국 정부가 초강수 카드를 꺼내든 것은 국영보험사를 통한 북한의 불법적 외회 획득 규모가 크기 때문이라고 외교관계자는 말했다.

북한이 고의로 사고를 일으키거나 피해 규모를 조작해 불법으로 타 낸 거액의 보험금을 김정은 일가의 충성자금으로 활용한 것도 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제 지난 2006년 7월 평안남도 수해로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났다며 북한 국영보험회사는 보험금 4230만 달러 우리돈 5백억원을 타냈다.

외국 보험사는 보험사기를 의심했지만 현장 조사는 거부 당했다.


북한은 96년에는 가뭄 피해가 크다며 보험금 1억 3천만 달러를 타냈고 지난 2005년 헬기 추락사고를 빙자해 5,800 만 달러, 2006년에는 여객선이 침몰했다며 600만 달러를 받아냈다.

같은 해 열차 충돌 사고와 홍수 피해가 났다며 각각 150만 달러와 4,200만 달러를 받아냈다.

드러난 것만 2억 8천만 달러가 넘는다.


북한의 상습 보험사기가 확실했지만 돈은 지불됐다.

피해규모는 북한 법원의 결정에 따른다는 보험약관의 독소조항 때문이다.

그러나 보험금은 피해 주민들에게 단 한 푼도 가지 않았다고 당시 관계 업무를 했던 탈북민은 증언했다.

북한은 3대 세습체제 유지를 위해 각종 자연재해와 사고까지 악용해 국제 보험 사기를 저지르며 범죄국가로 퇴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