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825.jpg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24일 오후(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유엔 안보리 회의는 한국과 일본, 미국의 공동 요구에 따라 긴급 소집됐다.

 

북한의 SLBM 발사 약 하루 만에 회의가 열린 셈이다.

그만큼 안보리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과 일본 등은 북한의 SLBM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강력 규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어떤 발사행위도 금지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은 특히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잇따르고 있는데 대해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대변인을 통해 북한의 SLBM 발사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한다며 비난했다.

 

이달 초에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렸지만 중국의 강력한 반대 때문에 규탄성명은 채택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 어떤 양상을 비칠지 국제사회관심이 주목된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사드에 대해 반대한다"면서도 "중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사드 배치를 빌미로 대북 제재 공조에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인 중국의 태도가 달라질지 주목된다.

 

한미일 3국은 현 상황의 심각성을 제기하면서 중국에 대한 설득작업을 계속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이날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는 어떤 대책에 합의했는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고 있다.

 

통상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후 규탄 성명 채택까지 빨라도 2~3일이 걸린 만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이번에 북한이 쏜 SLBM 500km를 날아가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떨어져 안보리 이사국들 모두 큰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리엔케이 뉴스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