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 05 29.png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한과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 협력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이날 현지 대통령궁에서 우간다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우간다는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 협력 중단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또한, 무세베니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국제사회로부터 광범위하게 지지를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우간다는 북한의 '동아프리카 거점국'으로 불릴 정도로 북한과 군사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무세베니 대통령의 이런 발언으로 북한의 대(對)아프리카 외교 전략에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북한이 유엔 제재 회피를 위해 비동맹 전통이 강한 아프리카를 공략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과 우호 관계에 있는 우간다가 안보리 결의 이행을 이유로 전격적으로 안보·군사협력 중단을 선언함으로써 북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받는 압박 수위도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1980∼90년대에는 세 차례 방북, 김일성 주석을 면담하는 한편 북한과 군사협력협정 등을 체결하고 군사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데 앞장서 왔다는 점에서 북한이 받는 '충격'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무세베니 대통령이 안보·군사협력 중단을 지시함에 따라 현재 우간다에서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 군경교관단 50여명도 철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최근 들어 양국관계가 많은 분야에서 활발한 협력을 발전시키고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오늘 회담이 양국간의 우호협력 증진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