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2 29.jpg



북한과 시리아, 이란, 미얀마 등 전 세계 인권문제를 다룰 제31차 유엔 인권이사회가 29일(현지시간) 오전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의장인 최경림 제네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의 사회로 공식 개막했다.


내달 24일까지 열리는 이번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고위급 회기를 열어 각국 고위 대표들의 기조연설을 듣는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개막연설을 통해 "시리아에서 포위 작전이 계속되면서 약 50만 명이 영향을 받고, 수천 명이 굶어 죽을 위험에 있다"면서 "지난 27일부터 잠정 휴전이 시행됐지만 지난 5년간 시리아 국민은 엄청난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개탄했다.


자이드 대표는 또 "시리아뿐만 아니라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우크라이나, 브룬디 등 수많은 곳에서 분쟁이 계속되고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는 것은 매우 위험스러운 일"이라며 "유엔 인권이사회는 안보리 등 다른 기구와 유대를 더욱 강화해 현재와 같은 인권침해가 계속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어 장-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 등 회원국 고위급 인사들의 세계 인권상황에 대한 기조연설을 청취했다.


이번 고위급 회의에 참가한 우리 정부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일 오후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인권 문제 개선을 위한 유엔 차원의 후속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윤 장관은 2일 오전 제네바 군축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유엔 총회와 안보리의 결의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하며 북한이 호전적 태도를 버릴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북한 리수용 외무상도 1일 오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비판하면서 위성 발사는 주권 국가의 권리라는 주장을 펼치면서 유엔의 대북 인권결의안 무효화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어 내달 3일에는 기후변화에 대한 토론을 진행하고 4일부터 22일까지 북한, 미얀마, 팔레스타인, 시리아 인권 문제 등 다양한 의제별로 토의를 벌일 계획이다. 특히 내달 14일에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으로부터 북한 인권 현황에 대한 보고도 듣는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23일과 24일에는 의제별 토의 결과를 반영하는 결의안 등을 채택할 계획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