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50112_01_00007.jpg

 

 

결혼을 한다면 서른 즈음에 하고 싶다는 여성이 절반을 차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파인드잡은 25세 이상 여성 1202명을 대상으로 결혼 적정 나이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29∼30세로 답한 여성이 28.2%로 가장 많았으며, 30∼31(25.5%)라고 답한 여성이 근소한 차이로 그 뒤를 따랐다.

 

 

지난해 6월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 여성 평균 초혼 연령이 29.6세였던 것과 비슷한 수치라는 게 파인드잡의 설명이다.

 

이밖에 27∼28(19.3%), 33∼34(13.5%), 35∼36'(5.7%), 25∼26(3.8%), 39세 이상(2.3%) 순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여성 대부분(95.0%)은 결혼을 늦출 의향이 있다는 입장이었으며, 그 이유로는 '자신만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답한 여성이 50.0%로 가장 많았다.

 

혼자 보내는 시간을 원하는 여성의 비중은 20(45.0%), 30(50.0%), 40(58.0%), 나이가 많아질수록 높았다.

 

그다음으로 '결혼 비용 마련에 시간이 필요해서'(19.9%), '커리어 문제'(10.9%), '안정적이지 못한 직업'(10.8%) 등을 들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여성은 20 477, 30434, 40대 이상 291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