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낳은 여성 네 명 중 한 명은 임신 중에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만인 여성의 경우 임신성 당뇨가 출산 이후에 당뇨병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았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2∼2012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 임신성 당뇨로 진단 받은 환자는 모두 115646명으로, 2003년의 19799명에 비해 9년 만에 5.8배나 늘었다.

 

전체 출산 여성 가운데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은 여성의 비율도 2003 4.8%에서 2012 25.4%로 크게 뛰었다. 

 

임신성 당뇨는 원래 당뇨병이 없던 여성이 임신 20주 이후에 당뇨병이 처음 발견되는 경우를 가리키는 것으로, 임신 중 호르몬 변화 등과 연관이 있다. 출산 후에는 대부분 정상 혈당을 회복하지만 일부 환자의 경우 출산 후에 당뇨병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임신 전 비만이었던 여성일수록 출산 후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았다.

 

건보공단이 2004년에 첫 아이를 출산한 여성 중 임신 전에 공단의 건강검진을 받은 53331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임신 전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의 비만 여성이면서 임신성 당뇨가 발생했던 여성 가운데 23.8%가 출산 후 8년 이내에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이는 임신 전에 정상체중이었고 임신성 당뇨가 발생하지 않았던 여성보다 당뇨병 발생 위험이 8배나 높은 것이다. 

 

조금준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는 "산전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결과"라며 "임신 전 비만한 여성은 임신성 당뇨의 위험도 높을 뿐만 아니라 출산 후 당뇨병 발생 가능성도 높아지므로 적극적인 산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