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박사논문남성 5명 중 1명 건강위험행위 동시에 4가지

 

 

fnk_20141005_00002_00000_00001.jpg

 

우리나라 국민은 몸을 움직이지 않거나 잠을 너무 많이 또는 너무 적게 자서 건강을 해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박소현 박사는 '연관성 분석을 이용한 한국인의 건강위험행위 군집현상 연구' 논문에서 질병관리본부의 2007∼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건강을 많이 해치는 행동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분석 대상 성인남녀 14833명 중 74.6% '신체적 비활동자'로 집계됐다. 

 

 

신체적 비활동은 숨이 가쁠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 최소 30분씩 주5일 이상 하지 않거나,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루 최소 20분씩 주3일 이상 안하는 경우를 말한다.

 

건강 위험행위를 7가지로 분류한 이 분석에서 두 번째로 많은 건강을 해치는 행동은 7시간 미만 또는 8시간 넘게 자는 부적절한 수면시간(49.1%)으로 나타났다.

 

이어 부적절한 체중(36.6%), 흡연(20.2%), 아침 결식(15.6%), 과음(7.9%), 잦은 간식(6.8%) 순이었다.

 

 

응답자의 69.8% 2가지 이상의 건강 위험행위를 한다고 밝혔고, 1가지도 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은 5.0%에 불과했다.

 

특히 남성은 4가지 이상의 건강위험행위를 함께 한다고 답한 비율이 여성(6.5%) 3배 이상 높은 21.1%에 달했다.

 

건강 위험신호에 대한 자각은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여성 응답자의 24.7%는 자신의 주관적 건강이 나쁘다고 답해 남성 응답률 16.3%를 웃돌았다. 

 

반면 만성질병을 진단받았다는 응답은 남성(58.2%)이 여성(49.7%)보다 많았다.

 

남녀 모두 가장 많이 진단받은 만성질병은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증과 같은 심혈관질환(남성 28.7%·여성 22.7%)이었다.

 

건강 위험행위는 서로 인과관계를 갖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각각의 건강 위험행위가 여성은 부적절한 수면, 남성은 신체적 비활동이나 흡연으로 많이 이어졌다고 논문은 밝혔다.

 

예컨대 신체적 활동이 적고 흡연을 하는 여성의 55.14%는 수면시간이 부적절했고, 과음과 아침 결식을 하는 남성의 66.84%는 담배를 피웠다.

 

박씨는 "구체적 건강 위험행위와 그 연관성을 분석해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어떤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게 필요한지 제시해주는 연구"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