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북한의 6차 핵실험설과 이에 대한 미국의 선제타격 가능성이 고조되던 지난 425일 경 북한주재 중국 대사관이 북한거주 화교들에 일시 귀국을 권고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주말 중국에 나온 한 평양거주 화교는 “2~3개월에 한 번 정도 중국을 다녀 가는데 이번에는 평소보다 한 달 정도 빨리 나왔다면서요즘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 한가?”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평양에 살면서도 대사관에서 화교들에나가 있으라고 권고를 한 예는 별로 없었기 때문에 예감이 좋지 않아 서둘러 나왔다고 하면서 중국 대사관에서 화교들에 중국행을 권장한 시점은 4.25 건군절을 며칠 앞둔 지난 4 20일부터로 기억된다.”하지만 대다수 화교들은 이 권고 사항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이에 따라 출국하는 사람들도 그리 많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금까지도 평양에서는 아무런 긴장감도 찾아보기 어렵고 평소와 다름없이 평온 하다"면서이 때문인지 화교들 대부분은 대사관의 권고 사항에 관심을 두지 않고 무시하는 경향이라고 덧붙였다
.


소식통은 이어서최근에 몇 차례나 있었던 조선(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소식도 평양 주민들은 전혀 모르고 있다면서나도 중국에 나와서야 미사일발사 소식을 알게 되었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


중국 변경도시에 살고 있는 한 북한 출신 화교도평양에 있는 화교들 중 대사관의 권고를 받아들여 중국에 나온 사람이 더러 있기는 하지만 그리 많은 숫자는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


소식통은중국 대사관에서 조선에 거주하는 화교들에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는 경우가 별로 없는데 화교들에 (중국으로) 잠시 나가 있으라고 권고한 것은 지금까지는 보기 드문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



소식통은 “6차 핵실험이 있을 것이라는 예측과 함께 미국의 선제공격에 대한 보도가 자주 나왔다면서중국 당국도 이를 심각하게 받아 들여 화교들 보호차원에서 중국대사관이 나선 것으로 추정된다고 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