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일본의 언론매체인아시아프레스2017년 새해를 맞아 북한 당국에 바라는 점은 무엇인지, 개인적으로 소망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 응답한 북한 주민의 한결같은 대답은제발 통제만 하지 말아달라는 것이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북한주민들은 제발 통제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요즘은 장사로 다 먹고 사니 편하게 장사라도 하게 해 달라, 장마당에 앉아 있는 아줌마들이 경제를 지탱하는 거지, 저들이 하는 게 뭐 있나?”라고 하면서 당국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특히 지난해 70일 전투와 당 대회, 200일 전투는 물론 수해 복구와 각종 건설 작업 등에 동원되고 이 과정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통제와 단속이 강화돼 경제활동과 사회생활이 매우 힘들었던 것이 큰 불만이었다.

 

 다시 말해 북한 당국의 도움은 바라지도 않으니 스스로 장사해 먹고 살 수 있도록 각종 통제와 단속만이라도 없애달라는 것이다.

아시아프레스오사카 사무소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에 따르면 새해에 이틀 연속으로 북한 주민과 통화했는데 새해 소망과 정부에 요구하는 것이 무엇이냐? 고 물었을 때 한결같은 대답은제발 통제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거였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은 전했다.

 

 각종 통제와 동원 때문에 지난해 정말 피곤한 일 년을 보냈는데, 장사해서 먹고 사는 일반 북한 주민에게 매우 방해되는 거니 통제만 하지 않으면 우리는 제대로 먹고 산다는 게 북한 내부 주민의 마음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북한 주민은 단속과 통제, 각종 동원과 정치 학습 등에 시달렸고, 딱히 할 일이 없는 직장에 출근할 것을 강요당하면서 장사를 하지 못해 수입이 감소하고, 경제생활에 큰 지장을 받았다. 또 단속에 걸린 북한 주민들이 노동단련대에 보내지면서 지난해 노동단련대 수감자가 급증하기도 했다.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또한 지난해 통제는 충성과 복종을 요구하기 위해 계속 조직생활을 하라는 의도였고 북한이사회주의란 체제를 버릴 수가 없기 때문에 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통제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 주민의 말에 따르면자유만 있으면 잘 먹고 잘산다’ ‘자유가 없으니 삶이 힘들다라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또 김정은이 신년사에서자력자강을 강조했지만, 일반 주민은 장사꾼들이 나라를 지킨다고 보면 되고, 장마당이 아니면 북한은 망한다라며김정은 정권이 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