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정부의 윤리심의위원단이 친족간의 성관계를 합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미국 NBC뉴스가 지난 주 보도했다.

 

위원단의 일원이자 심리치료사 마이클 운더는 뉴스를 통해 위원단의 대다수가 독일 형사법이 사회적 금기인 근친상간을 통제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비록 가족파탄 및 기형자손출산 등 근친상간이 갖는 비정상적 결과가 존재할지언정 그것이 형사법상 금지될 필요성을 정당화하지는 않는다고 위원단이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전했다.

 

그러나 의사, 과학자, 변호사 등 26명으로 구성된 위원단의 최근 결정은 근친상간 불법을 철회하는 것에 반대하는 독일총리 앙겔라 메르켈과는 역행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부에서는 근친상간에 대한 제재를 없애는 것은 곧 올바르게 성장해야 할 어린이에 대한 보호적 차원을 없애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막스 플랑크 협회의 금년도 보고에 따르면 독일인구의 2~4퍼센트가 친족과의 성관계 경험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