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40408_01_00016.jpg

 

 

 

24k 금박으로 글자가 새겨진 화장지가 출시돼 화제다.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독일 로베르 바바리아에 사는 프리츠 로이블(51)이라는 남성이 맞춤 제작이 가능한 24k 금박 화장지를 시중에 내놨다.

 

그가 고안한 24K 금박 화장지는 실제 화장지 위에 금박으로 문양을 새긴 것으로 색상은 골드와 실버 중 선택 가능하며, 개별 주문으로 구매자의 요구에 따라서 문양을 맞춤 제작 하는 것도 가능하다.

 

가격은 24K 금박 화장지 1롤당 178.5유로( 26만원)부터 패키지로 202.5유로( 295천원) 수준이다.

 

24K 금박 화장지는 럭셔리 물품을 취급하는 업소나 고급 호텔에 판매가 되며 특별한 선물이나 기념품으로 구입하는 개인 고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K 금박 화장지 출시 소식에 누리꾼들은 “24K 금박 화장지 아까워서 못 쓰겠다”, “24K 금박 화장지 집들이 선물로 받고싶다”, “24k 금박 화장지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이 있을까?”, “24k 금박 화장지 쓰고도 휴지통에 버릴 수 없겠다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