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022_06.jpg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고심하던 조 바이든 부통령이 21(현지 시각)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포함한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힐러리는 이날 바이든 부통령의 출마 포기 소식이 알려진 뒤 발표한 성명에서 "역사는 조 바이든을 끝내지 않았다" "오늘 그가 말했듯 해야 할 일이 더 있다"고 밝혔다. 이어 힐러리는바이든 부통령은 뛰어난 경제적 성과를 이뤘고 근로자 임금 상승과 안전한 공동체, 세계 평화 등을 위해 싸워 왔다고 덧붙였다.

 

힐러리는 자신의 트위터(@HillaryClinton)에도 "바이든 부통령은 오늘 그리고 언제나 좋은 친구이자 뛰어난 사람이었다"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꾸려는 그의 긍정과 헌신에 영감을 받는다"는 말을 남겼다.

 

또 다른 민주당 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는 바이든 부통령의 결정이 대선 경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좋은 친구 바이든이 그 자신과 가족, 이 나라를 위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고, 마틴 오맬리 후보는바이든 부통령은 장남 보의 사망 등 최근 그가 겪은 비극 앞에서 강인함을 보여줬다고 찬사를 보냈다.

 

공화당에서는 바이든 부통령의 불출마를 반기는 분위기다. 바이든 부통령의 부재는 클린턴을 선두로 내세울 수밖에 없게 된 민주당에 '한 방'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공화당 경선 1위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바이든이 그와 가족을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성적이 형편없는 클린턴과 맞붙는 게 더 나을 것"이라는 글을 트위터(@realDonaldTrump)에 남겼다.

 

(출처: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