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809.jpg

 

탈북자단체총연합회는 지난 6일 오후 2시께 비무장지대(DMZ) 인근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 10만 장을 살포했다고 7일 밝혔다.

 

전단에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5천만 달러에 현상 수배한다는 내용과 함께 원색적인 비난이 담겼다.

 

김정은 위원장의 컬러 사진과 수배 죄명·혈통에 대한 설명 등도 실렸다.

        

한창권 탈북자단체총연합회장은 "어제(6) 현상수배 전단 10만장을 북한으로 보냈다"면서 "지역 주민과의 충돌이 우려되므로 대북전단 살포 장소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