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806_01.jpg



세계식량계획은 5일 ‘VOA’에 지난달 북한 취약계층 45만7천여 명에게 379t의 식량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세계식량계획의 잔느 스필레인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 기간 미량 영양소가 첨가된 밀가루와 영양강화과자를 지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한 달 동안 취약계층 한 명이 세계식량계획으로부터 지원받은 식량은 하루 평균 27g에 그친 것이다.


이는 전달인 지난 6월 북한 취약계층 64만4천여 명에게 2천150t의 식량을 지원했던 것에 비해 80% 이상 줄어들었을 뿐아니라, 2011년 8월 185t의 식량을 지원한 이후 가장 적은 규모이다.


특히 매달 취약계층 1백만여 명에게 평균 5천400t의 식량을 지원하겠다는 세계식량계획의 목표에 크게 못 미치는 규모이다.


앞서 세계식량계획은 1일 발표한 ‘WFP 북한 국가보고서’에서 최근 밀가루 등 식자재 수송이 지연되고 있어 현지 공장의 영양강화식품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7월과 8월 취약계층에 식량을 지원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스필레인 대변인은 식량 수송이 지연되는 이유를 묻는 ‘VOA’의 질문에, 북한에 물자를 수송하려는 운송회사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국 정부가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결의 2270호 이행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180일 이내 북한을 방문한 해외 선적 선박의 한국 입항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 또 북한으로 향하거나, 북한을 출발한 선박의 화물을 검색하고, 금지품목이 발견될 경우 압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지난달부터 황해남북도와 강원도 등 북한 7개 도와 남포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새로운 영양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세계식량계획은 오는 2018년 말까지 2년 6개월 동안 이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1억2천6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2일 현재 모금된 금액은 목표액의 9.8% 수준인 1천200만 달러에 그쳤다.(V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