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1004.jpg

영국 공군의 '타이푼' 전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과 미국, 영국 공군의 전투기들이 오는 11월 초 오산 공군기지에서 사상 최초로 연합훈련을 하며 한국 영공 방어 의지를 과시한다.

 

공군은 29 "한국, 미국, 영국 공군이 11 4∼10일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서 '인빈서블 쉴드'(Invincible Shield: 무적의 방패)라는 이름의 연합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한미영 3국이 공군 연합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에는 영국 공군의 '타이푼' 전투기 4대와 '보이저' 공중급유기, C-17 전략수송기가 참가한다. 우리 공군에서는 F-15K KF-16 전투기, 미 공군에서는 F-16 전투기가 투입된다.

 

이번 훈련에서 3국 항공기들은 가상의 적 군사시설과 지휘부를 정밀 타격하는 훈련과 함께 대량으로 공격해오는 적 항공기를 공중 요격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할 계획이다.

 

특히, 상이한 무기체계를 갖춘 3국 항공기들이 공중전술훈련을 함으로써 무기체계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고 연합작전의 수준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영국 공군 항공기들은 다음달 중순에는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 기지 일대에서 일본 항공자위대와 연합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6·25 전쟁 당시 미국 다음으로 많은 56천명의 병력을 유엔군 자격으로 파견한 영국은 한국의 전통적인 우방으로, 지금도 유엔군사령부에 전력을 제공하며 한국 방어의 한 축을 맡고 있다.

 

공군은 "이번 훈련은 6·25 참전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영국이 유엔군사령부 전력 제공국으로서 한반도 안보 공약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영 3국 공군은 앞으로 협력을 확대하고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