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0408_00002.jpg

 

 

유화웅(73) 전 안산동산고 교장은 '양자(養子)의 연'을 맺은 탈북자 박영철(33)씨를 처음 만났던 2002년 봄을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한다. 탈북자 교육기관인 하나원을 갓 나온 스무 살의 영철씨 얼굴에는 한국 사회에 대한 반감(反感)이 가득했다. 당시 영철씨는 고등학교에 입학하려다 4곳에서 잇따라 '퇴짜'를 맞았다. 학교들은 탈북자에 대한 편견 때문인지 "검토해 보겠다"고 한 뒤 답을 주지 않았다. "이곳에서도 나는 이방인이구나…"라는 생각을 하며 마지막으로 찾아온 곳이 안산동산고였다.

 

어머니와 장인·장모가 모두 이북 출신인 유 전 교장은 영철씨를 보는 순간 "이 아이가 나한테 온 것은 하늘의 뜻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배움을 찾아왔는데 출신이 무슨 상관이냐"며 영철씨를 안았다. 스무 살에 고2 로 편입한 영철씨는 "열심히 공부해서 꼭 보답하겠다"고 했다.

 

영철씨가 고교 생활을 무사히 마친 날 유 전 교장은 선물을 준비했다. 영철씨와 동생 영호씨를 양자로 삼고 싶다고 밝힌 것이다. 유 전 교장의 아내 김춘자(70)씨와 두 아들도 이들을 가족으로 맞는 것을 환영했다. 유 전 교장은 "영철이 형제가 부모도 없고 딱히 의탁할 데도 없는 게 항상 마음에 걸렸다"고 했다.

 

유 전 교장이 영철씨처럼 양자로 맞은 탈북자는 지금까지 모두 4명이다. 그의 양아들들은 모두 순탄하게 우리 사회에 적응해 생활하고 있다. 영철씨는 대학을 졸업한 뒤 사회복지단체인 우양재단의 사회환원·남북청년팀 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영호(25)씨는 서강대에 재학 중이다. 다른 '탈북자 형제'인 강철(34)·철민(28)씨도 모두 공공기관에 취업해 다니고 있다.

 

유 전 교장은 "통일의 실마리를 정치적으로 찾을 수도 있겠지만, 탈북자에게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만들어 주고 거리감 없이 감싸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철씨는 "아버지께는 지금도 감사하는 마음뿐"이라며 "아버지 덕에 남한 정착을 위한 어려운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숨 가쁘게 돌아가는 한국 사회에 적응하는 것이 쉽지 않은데, 아버지와 가족들이 친가족 이상으로 마음 편하게 돌봐주며 조언도 해줬다" "탈북자를 동정심이나 호기심의 대상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봐주는 따스한 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영철씨는 "탈북 청소년 중 가족관계가 좋은 친구들은 탈선하지 않고 한국 사회 적응 속도도 빠르다" "탈북자들에겐 금전적 지원보다 심적인 안정감을 주는 환경을 조성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탈북자 김철웅(가명·26)씨도 가족의 연을 맺으면서 남한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김씨는 2006년 이북5도청의 주선으로 고교 수학 교사 출신의 이재룡(81)씨와 부자(父子)의 연을 맺었다. 김씨는 1년간 이씨 집에서 숙식하면서 대학 입시를 준비했다. 이씨가 직접 수학을 가르쳤고, 40년 교직 생활의 인맥을 활용해 각 과목 전문가를 김씨에게 붙여줬다. 덕분에 김씨는 서울대에 입학했고 졸업 후엔 제약회사에 들어갔다. 김씨는 "실향민인 아버지는 물론이고 식구가 모두 나를 진짜 아들과 동생으로 대해줬다" "그분들의 관심과 보살핌이 아니었으면 오늘의 내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남한의 이성과 결혼을 통해 가족이라는 울타리에 들어간 이들도 적잖다. 회사원 최인혁(가명·37)씨는 탈북 직후인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술집을 전전하며 방황했다. 최씨는 "한국 사회가 날 받아주지 않는다는 섭섭함과 뭘 해야 할지 모르는 막막함 때문에 마음을 잡지 못했다"고 했다. 그의 한국 생활이 전환점을 맞은 건 대학에서 지금의 아내인 동갑내기 강모(37)씨를 만나면서부터다. 최씨는 "아내 덕에 외로움을 이기고 새롭게 살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장인은 "끝까지 결혼을 막겠다"며 강하게 반대했지만, 2007년 우여곡절 끝에 강씨와 결혼했다.

 

이후 최씨는 서울의 명문 사립대 대학원을 나와 2010년대 초 미디어 업체에 취직했다. 최씨는 "회사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중책을 맡고 있다" "무리 없이 한국 사회에 적응하게 된 것은 남한 출신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린 덕분"이라고 했다.

 

유화웅 전 교장은 "탈북자들이 잘 정착하려면 자연스럽게 한국 사회에 섞이도록 해야 한다" "그런 차원에서 탈북자들과 가족 결연을 하는 사회운동이 펼쳐져야 한다"고 했다. 최인혁씨도 "탈북자들끼리만 모여 살면 아무래도 적응 속도가 더디다" "탈북자들 스스로 한국 사회 속에 파고들어가려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 임민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