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012_04.jpg




정부 당국자 "순수 체육행사로 진행되면 승인할 것"


남측 양대 노총과 북측 조선직업총동맹(직총)이 참여하는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가 오는 28~31일 평양에서 열린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이날 개성에서 북한 직총과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개최를 위한 실무협의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양대 노총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우리 정부도 순수 체육행사로 진행된다면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를 승인한다는 방침이어서 이 대회가 2007년 이후 8년 만에 개최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북한 직총은 지난달 16일 양대 노총에 팩스를 보내 10월 하순 평양에서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를 개최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개성에서 갖자고 제안한 바 있다.


지난달 30일 열린 1차 실무협의에서 남측 양대 노총과 북한 직총은 이달 말 평양에서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를 개최하는 데는 공감했지만, 구체적인 대회 날짜와 행사 규모 등은 정하지 못했다.


남북 노동단체는 이날 2차 실무협의에서 대회 날짜 등 세부사항에 합의한 것으로 정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양대 노총이 제출하는 남북 공동행사 내용을 보고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순수 체육행사로 진행된다면 승인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