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오정이 산에서 나무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저팔계가 부랴부랴 달려 오면서 말했다.

 

“이봐, 난 지금 사냥꾼에게 쫓기고 있으셔, 날 좀 구해주셔,”

 

사오정은 얼른 위기에 처한 저팔계를 숨겨 주었고 저팔계는 목숨을 구할수 있었다.

저팔계는 고마운 마음에 말했다,

 

“소원 세 가지를 말하셔

 

“정말 ?........그럼 송승헌 처럼 잘생긴 얼굴과, 아놀드 슈월츠네거처럼 멋진 근육을 만들어 줘. 그리고...,”

 

사오정은 주변을 두리번 거리더니 저 쪽에서 풀을 뜯어먹고 있는 말을 가리키며 말했다,

 

“내 물건을 저 말하고 똑같게 해줘 ,”

 

저팔계는 세 가지 소원을 들어줬고 사오정은 뛸뜻이 기뻐하며 마을로 돌아왔다.

그러자 마을의 처녀들은 사오정의 잘 생긴 얼굴을 보고 미쳐 날뛰며 광분하는 것이였다.

 

이에 자신만만해진 사오정은 얼른 웃통을 벗어 던졌다.

그랬더니 처녀들이 기절할 듯이 더 좋아하는 것이 아닌가.

 

‘때는 이 때다라고 생각한 사오정은 바지까지 멋지게 벗어 던졌다.

 

그런데 처녀들이 모두 기절해버린 것 이 아닌가.

깜짝 놀란 사오정이 자신의 그곳을 보고는 저팔계 에게 가서 따져 물었다,

 

 

그러자 저팔계가 하는 말.

 

 

 

 

“네가 가르킨 말은 암말이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