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국회의원들이 자리에 모여 정기국회를 여는 날이었다.

노인이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 전거를 세워 놓으려 하자 경비가 말했다.

 

영감님, 여기에 자전거를 세우시면 됩니다.”

 

아니 된다는 ?”

 

오늘은 의원님들이 모처럼 만에 오시는 날이란 말이에요.”

 

그러자 노인이 경비의 어깨를 두드리 말했다.

 

 

걱정하덜 말어, 이 자전거는 자물쇠 가 튼튼헝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