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가 동부 지역 분리주의 반군 소탕 작전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군사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17(현지시간) 밝혔다.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클림킨 장관은 이날 러시아,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들과의 4자회담에 앞서 독일 라디오 방송 '도이칠란트풍크'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군사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그런 도움(군사지원)을 받을 수 있으면 현장(동부 지역)에서 싸우는 정부군이 훨씬 수월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는 어려운 경제·금융 상황에서 (반군과) 전투를 계속하고 있다"며 금융 지원도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클림킨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침공 위험은 상당히 심각하다면서 러시아 영토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군에 대한 포격이 수시로 이루어지고 있고 반군에 대한 무기와 병력 지원도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도시들의 주거 지역이 정부군이 아니라 반군에 의해 포격을 받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반군이 정부군에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일부러 이런 짓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클림킨은 그러면서도 반군과의 휴전 협상이 성사돼 우크라이나 사태의 평화적 해결책이 찾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가능성과 관련해선 "현 상태에선 정치인들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이에 대한 합의가 없기 때문에 이 문제는 아직 현안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클림킨과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프랑스의 로랑 파비위스, 독일의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등 4개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오후 베를린의 외교부 영빈관에서 회담할 예정이다.

 

장관들은 회담에서 정부군과 반군 교전으로 재난에 직면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주민들을 위한 러시아의 인도주의 구호물자 전달 문제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