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명문대학에 다니는 탈북 남학생의 미국 정착 기가 다른 명문대학 신문에 실려 화제가 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화제의 당사자는 한 번의 강제 북송과 재 탈출을 거쳐 2005년 한국에 도착한 현부흥씨 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역경과 고난을 이겨 온 현부흥씨의 성공적인 미국 정착기는 3월 19일 미국 명문 코넬대학 교내 신문인 ‘더 코넬 데일리 선(The Cornell Daily Sun)’에 실렸다. 지난 3월 17일 코넬대학에서 자신의 탈북 이야기와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강연회를 가진 현씨는 함경북도가 고향이며 2014년 탈북자 최초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뉴욕 컬럼비아 대학에 편입해 정치학을 전공하고 있다. 현씨가 다니는 컬럼비아대학과 현씨의 기사가 나온 코넬대학은 미국 최고 수준의 수재들이 다니는 이른바 ‘아이비 리그’ 8개 대학에 포함되며 둘 다 뉴욕 주에 있는 명문 대학교이다. 이날 강연회에서 현씨는 탈북 후 중국, 라오스 등 5개국을 거쳐 성공적으로 미국으로 정착한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탈북민 출신으로는 최초로 뉴질랜드에서 유학했던 생활에 대해서도 말했다. 현씨는 강연회에서 “1994년 북한의 대기근 때 친구들이 굶어 죽었다.”며 “산 같이 쌓인 시체를 사람들이 묻는...
 

??????? INKAHRD

Donation
 
 
 
 
 
   
Free NK, Unit5 Wyvern Industrial, Estate Beverley Way, New Malden Surrey U.K KT3 4PE l Registry Number C-556412 (15/08/2011)
Copyright @ 2003 Contact : +44(0)79 0433 2590
E-mail: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