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교수, 8천만이 하나되는 언어 통일 이룩하고 싶다 - 전문가들, 역대 남북언어비교 책 중 최고로 평가 탈북민 3만 명 시대에 접어들었다. 1990년대 북한의 ‘고난의 행군’ 남북이 통일되면 가장 먼저 손봐야 할 부분은 어떤 것들일까? 2005년에 한국에 입국한 전 북한대학교 박노평씨는 “어느 날 신문을 보는데 전구(電球)를 북한말로 ‘불알’이라 한다는 거예요. 불알, 날틀(비행기) 이런 게 김일성이 말 다듬기(우리말 순화)를 할 때 반짝 나타났다가 사라진 말이거든요. 북한에서도 전구는 전구 또는 ‘전등알’이라 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희수(喜壽·78세)를 넘긴 노학자는 아직도 열의에 넘쳤다. 2005년 탈북한 박노평 씨(78)는 북한 공학 분야 최고 수재들만 모인다는 '김책 공업 종합대학'에서 37년간 교수로 재직한 금속공학 전문가다. 그런 그가 뜻밖에도 남북한 언어 비교연구서를 냈다. 최근 출간된 ‘평양말·서울말’은 박 씨가 10년간 수집한 자료를 모아 2년 넘게 집필한 결과물이다. 남북한언어 이질화를 방송이나 신문에서 오히려 부추기고(?)있다고 지적하는 노학자는 이것을 바로잡는 일이 자신이 남한 국민과 정부의 고마움에 보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0년에 걸쳐 3천여 남북한 언어를 비교해 ...
 

??????? INKAHRD

Donation
 
 
 
 
 
   
Free NK, Unit5 Wyvern Industrial, Estate Beverley Way, New Malden Surrey U.K KT3 4PE l Registry Number C-556412 (15/08/2011)
Copyright @ 2003 Contact : +44(0)79 0433 2590
E-mail: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