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024589_00008.jpg

 

 

미국에 정착한 북한 난민의 수가 증가 하면서 미국 시민권 취득자도 늘어나 있다. 자유를 찾은 탈북민들은 시민으로서 당당하게 살아가겠다 포부를 밝혔다.

 

지난 12 미국 동부 버지니아 패어 팩스에 거주하는 북한 난민 출신 에스 (Esther) 씨는 미국 시민권 취득을 위한 자격시험에 합격했다.

 

2008 미국에 입국해 올해로 5 맞는 에스터씨는 영어장벽을 극복 하고 시민권 시험에 당당하게 합격하 너무 기쁘다고 이야기 했다.

 

미국 국토 안보부는 미국에 정착하는 난민들에게 1 영주권을 신청할 있는 자격을 주고, 입국해서 5년이 되면 시민권을 신청할 있는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 버지니아주 패어 팩스에 거주하는 다른 북한 난민 출신 그레이스(Grace) 씨가 미국 민권을 취득하는 지금까지 10 여명의 탈북자가 시민권을 취득한 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4 미국에서북한인권법 통과된 이래 난민으로 입국한 탈북자는 모두 163 , 간헐적이긴 하지만 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민권 시험에 도전하는 북한 난민들의 현황에 에스더 씨는 대체로 이가 젊고 살림을 책임진 가장들일수록 시민권 취득 열의가 높다 말했다.

 

이유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면 업을 얻을 때도 유리하고, 여행할 ‘North Korea’라는 북한출신이라 표기가 없는 미국 여권을 가지고 여행할 있기 때문에 신변안전에도 유리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시민권 시험에 통과한 소감에 대한 문에 에스더 씨는북한을 떠날 국적을 상실했고, 중국에서 불법 체류자로 쫓겨 다니던 신세였지만, 국에 와서야 진정한 인간의 권리를 찾은 느낌이라고 감격해 했다.

 

시민권 시험이 통과된 에스더 씨와 그의 어머니는 한동안 부둥켜안고 었다고 그는 전했다.

에스더 씨는 앞으로 미국 법을 준수하 선거에도 참여하는 보다 알차게 미국 생활을 꾸려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반을 법률사무소 폴리 호액(Foley Hoag LLC) 바커(Tom Barker) 변호사는 시민권 신청을 포함해 북한 난민들의 사회정착을 무료로 도와주 있다.

 

이번에 에스더 가족의 시민권 신청 무료로 도와준 변호사는 앞으로 생활기반이 약하고 법률지식이 부족 다른 탈북자들을 돕는 힘쓰겠다 말했다.

 

 

프리엔케이 - 뉴스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