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새터민 모녀가 15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해 눈길.

 

ifreenk.com_3874ieyri.jpg

 

양평경찰서 김상우 서장(다문화 가정 지원센터 업무 협약식)

 

 

4일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양주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새터민 K(74ㆍ여)는 지난 1998년 북한을 탈출해 중국에서 머물다 한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잃어버린 딸 J(47)과 극적으로 상봉했다.

 

K씨는 중국 체류 당시 탈북 사실이 드러날 것을 우려, 중국 공안당국에 신고조차 하지 못하고, 딸의 생사도 확인하지 못한 채 지난 2009년 아들과 함께 한국으로 입국했다.

 

양평경찰서는 줄곧 양평 지역에 거주하며 딸이 한국에 있을 것이란 희망을 놓지 않았던 K씨에게딸이 어머니를 찾고 있다는 소식을 전달하며 순천에 거주 중이던 J씨를 만날 수 있도록 주선했다.

 

K씨는사랑하는 딸을 찾게 해 준 한국정부와 경찰에게 너무 감사 드린다는 소감을 전하며 감격의 눈물흘렸다.

 

김상우 양평경찰서장은이번 상봉을 지켜보면서 가슴 뭉클함을 느꼈다앞으로도 탈북자들의 애로사항에 더욱 귀를 기울여, 남한사회 정착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