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40505.JPG

영국의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이 '국제탈북민 연대'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작년 10, “유럽 북한 자유주간을 맞아 해외 탈북민 단체 연대인국제 탈북민 연대가 출범했다. 해외에서 활동 하고 있는 탈북민 단체 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국제회의를 열고 출범식을 가졌다.

 

런던에서 이 단체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는 김주일 사무총장은국제 탈북민 연대는 북한의 실상을 국제 사회에 바로 알리고 수령독재 하에서 신음하고 있는 북한 인민들에게 자유와 민주, 인권을 찾아 주기 위해 전 인민적 봉기를 준비하고 있는 수령독재 대항 세력이라고 연대의 정체성을 밝혔다.

 

 '국제 탈북민 연대가 만들어 지기까지 일련의 과정들이 있었다. 2011년에 처음 각계 각파로 활동하고 있는 탈북민 단체들의 연대 필요성이 국제사회에 제기 되었고 같은 해 10 20일에국제 탈북민 연대창립 준비 위원회가 런던에 설치 되였다. 이 창립 준비위원회가 설치된 후 바로 12 17일에 독재자 김정일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3백만 인민을 굶겨 죽이고 북한을 최악의 폐쇄국가로 만든 독재자가 죽자 자유와 민주, 인권을 찾아줄 진정한인민정부창설에 대한 탈북민들의 열망이 더욱 간절해 졌다.

 

독재자 김정일이 사망한 다음해인 2012 4월에 한국과 미국의 탈북민들과 보조를 맞춘런던 북한자유주간행사가 열렸다. 여기서 유럽에 북한 망명정부를 세우자는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하지만망명정부단계까지 가기에는 거리가 멀고, 성숙된 시기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 되면서 그 전 단계인 탈북민 단체의 연대가 먼저라는 주장이 우위를 차지했다.

 

김주일 사무총장은 이런 다양한 과정들을 거치면서 북한의 일당독재를 반대한다는 의미에서 다음해인 2013 10 10일 즉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영국국회 의사당 안에서국제 탈북민 연대가 출범하게 되었다고 창립과정을 설명했다.

 

현재국제 탈북민 연대에 회원단체로 가입되어 있는 탈북민 단체는 총 7개 이다. 영국의 3개 단체인재영 조선인 협회조선을 향한 기도모임’, 프리엔케이 자유북한신문사 이고, 벨지움의(북한에서는 벨지크라고 함) ‘재벨기에 조선인 협회’, 네덜란드의화란 체류 조선 망명자 협회’, 미국의재미 탈북민 연대’, 캐나다의자유 북한인 협회’, 일본의 두 개 단체인관동 탈북자 협력회재일 탈북자 인권연합이다.

 

이 연대가 지향하는 목표는 북한 인민들에게 민주주의 희망을 제시할 수 있는조선 인민 망명정부를 유럽 내에 세우며 이를 구심점으로 북한정권 교체를 이루어 내는 것이다.

 

 

 

프리엔케이 취재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