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 02 05_01.jpg

 

 

미국 국무부가 4일 발표한 최신 난민입국통계(Bureau of Population, Refugees, and Migration Office of Admissions)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달 한 명의 탈북 난민을 수용했다.

 

지난해 10월 시작된 미국 정부의 2016년 회계연도를 보면 지난해 11월에 5, 12월과 지난달에 각각 1명씩 총 7명의 탈북자가 난민지위를 받았다.

 

미국은 2004년 북한인권법을 제정해 탈북자를 처음 수용한 2006 회계연도에 9, 이듬해 22, 2008년에 37명 등을 포함해 지난달 말까지 총 193명에게 난민지위를 부여했다.

 

미국에 입국한 탈북자가 가장 많이 정착한 주는 켄터키 주, 캘리포니아 주, 뉴욕 주 등의 순이다.

 

한편, 캐나다는 2007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총 465명의 탈북 난민을 받아들였다. 캐나다 이민난민국(Immigration and Refugee Board of Canada)이 이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힌 통계에 따르면 캐나다는 지난해 86건을 심사해 단 두 명만 난민으로 수용했다.

 

2014년에는 무려 642건을 심사해 한 명에게만 난민 지위를 부여한 데 이어 2년 연속 한 자리 수의 탈북난민의 캐나다 정착을 허용한 것이다.

 

2012 230여 명, 2011 120여 명에 달하던 캐나다의 탈북 난민 수가 급격히 줄어든 것은 2012 12월 관련법이 개정돼 한국에 이미 정착한 후 캐나다에서 난민 지위를 신청한 탈북자에 대한 색출이 강화됐기 때문이다.

 

캐나다 북한인권위원회와 한보이스 등 인권단체들은 캐나다 정부가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탈북자를 심사하고 난민 지위를 부여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다.

 

한보이스를 창설한 잭 김(Jack Kim) 변호사는 아리프 비라니(Arif Virani) 이민난민시민권 담당 정무차관(Parliamentary Secretary to the Minister of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등과 오는 8일 면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총선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캐나다는 10년 여 만에 보수당에서 자유당으로 정권 교체를 이뤘다. 보수당은 총선에 앞서 재집권을 하면 탈북자를 대상으로 한 특별난민대책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