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116_00001.jpg


12 25일은 전세계가 기념하는 크리스마스이다.

 

크리스마스는 기독교에서 아기 예수님의 탄생일을 기념하는 날이다. 지금은 기독교 문화를 떠나 전세계인들이 이날을 함께 보내고 있다. 하지만 북한에서만은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있지 않다. 종교를 최대의 탄압대상으로 지정하고 있는 북한에서는 그 어떤 종교명절도 전혀 찾아 볼 수 없다. 특히 기독교를 제국주의자들의 침략도구로만 교육하고 있는 북한사회 에서는 크리스마스라는 말 조차 모르고 있다.

 

북한에서 학교선생님으로 있다 2008년에 영국에 정착한 박지현씨는 크리스마스를 알고 있는 북한사람들은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자신도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사였지만 용어 해설조차에도 크리스마스 용어는 찾아 못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12 24일 김정일의 어머니인 김정숙 탄생일과 12 27일 북한의 헌법 절 밖에는 배운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크리스마스가 무슨 날이고, 왜 세계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있는 조차 몰랐던 유럽의 탈북민 들의 크리스마스 풍경은 어떤지 한번 가 보았다.

 

영국에는 크리스마스를 온 가족이 함께 교회에서 보내는 사람들이 많다. 당연히 탈북민 가족들도 교회에서 즐거운 성탄을 보낸다.

 

북한의 복음화와 선교를 위해 매일같이 기도하고, 행동하고 있는조선을 향한 기도모임의 박화경 대표는 자신의 가족도 크리스마스를 교회에서 보냈다고 전해왔다.

 

북한 함경북도 온성에서 살았던 박대표는 북한에 있을 때는 크리스마스가 무슨 날인지 누가 가르쳐 주는 사람은 없었지만 입 소문으로 들은 내용은성탄절은 유럽인의 명절, 미국인의 명절 등의 상식으로 증오적으로 대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을 탈출 후 예수님을 영접하고 크리스마스의 의미에 대해서 알게 되였다며 저 암흑의 북한땅에서 아직 우상의 멍에에서 신음하고 있는 북한주민들도 하루빨리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알고 성탄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네덜란드의 탈북민들은 크리스마스를 교회나 난민캠프에서 보낸다고화란 체류조선 망명자 협회신석철 회장이 소셜네트워크 대화 창인카카오톡을 통해 전해 왔다.

 

신회장은 자신과 가족들은 네덜란드로테르담 사랑의 교회의 초청을 받아 성탄의 기쁨을 현지 한국인들과 함께 나눴다고 알려왔다. 또한 네덜란드의 일부 한인교회들은 탈북민들이 임시숙소인난민캠프를 방문해 성탄의 기쁨과 함께 선물들을 전달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벨기에 탈북민들은 일부는 가정에서, 일부는 벨기에 현지 교회에서 예배하고, 찬양하고, 공연하며 크리스마스를 보냈다.

 

하지만 독일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민들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아직 난민 허가를 얻지 못한 독일 탈북민들은 각자 난민캠프에서 그냥 보통 날과 다름없이 크리스마스를 조용히 보낸다고재독 탈북민 협회김선이 회장이카카오톡을 통해 전해 왔다.

 

특히 독일 탈북민들은 한곳의 난민 캠프에 모여 지내는 것이 아니라 거의 개별적으로 모두 떨어져 있기 때문에 같은 탈북민이라고 해도 서로 모여서 명절을 함께 보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김 회장은 말했다. 그는 이어 그렇다고 한인들이 모여 사는 코리아 타운과 가까운 것도 아니기 때문에 각자 외롭게 쓸쓸히 알아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것이 2015년 독일 탈북난민들의 모습들이라고 덧붙였다.

 

 

 

프리엔케이 취재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