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 언론들이 5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연기 가능성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국무장관이 교체되고, 외교라인이 붕괴된 상황에서 회담을 6~7월로 미뤄야 한다는 주장이다. 뉴욕타임스(NYT)는 14일(현지시간) “상원이 새 국무장관 자리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을 확정할 때까지 회담 준비를 위한 중요한 요소들이 지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상원 인준에 수 주일이 걸리는 데다 폼페이오 국장은 정식 임명되기 전까지 한국의 강경화 외무장관조차 접촉하기 어려워 차질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NYT는 “백악관은 인준 절차를 위한 서류작업도 아직 완료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북한이 아직 회담에 대한 공식 확인이 없다는 점도 들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은 평양에서 그를 만난 한국의 두 대사에 의해 트럼프에게 전달됐다”며 “북한이 아직 다양한 공식 외교채널을 가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미국의 대북 외교라인이 빈약해진 점도 연기설에 무게를 싣는다. 주한 미국대사 자리는 1년 넘게 공석이고, 북한과의 협상을 전담해온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마저 물러난 상태다. NYT는 “백악관 내부에서조차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를 낙마시킨 점을 후회하고 있다...
 

??????? INKAHRD

Donation
 
 
 
 
 
   
Free NK, Unit5 Wyvern Industrial, Estate Beverley Way, New Malden Surrey U.K KT3 4PE l Registry Number C-556412 (15/08/2011)
Copyright @ 2003 Contact : +44(0)79 0433 2590
E-mail: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