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968.jpg

 

 

 

북한이 우리의 국방장관에 해당하는 인민무력부장을 1년여 만에 또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중앙방송은 25일 평양 과학자주택단지인 위성과학자거리 건설현장에서 전날 열린 군민궐기대회 소식을 전하며 "인민무력부장인 조선인민군 육군대장 현영철 동지"를 대회 보고자로 소개했다.

 

북한 매체는 이달 4일만 해도 인민무력부장을 장정남으로 호명했다. 인민무력부장이 이달 중에 바뀐 것이다.

 

50대로 알려진 장정남은 작년 5월 김격식의 후임으로 인민무력부장에 오른 지 1 1개월 만에 자리를 내놓게 됐다.

 

1949년생으로 알려진 현영철은 백두산 서쪽 북중 국경지역을 담당하는 8군단장 출신으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군부 1인자로 통하던 리영호를 군 총참모장에서 해임한 2012 7월 그의 후임으로 총참모장에 전격 발탁됐던 인물이다.

 

현영철은 지난해 5월 다시 총참모장 직을 김격식에게 물려주고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그 후 같은 해 6월 김정은 제1위원장이 강원도 5군단 산하 '오성산 초소'를 현지지도할 때 그를 수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5군단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3월 초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에서는 당선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해 일선에서 물러난 것으로 판단됐으나 이번에 인민무력부장으로 '컴백'하면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번 인민무력부장 교체는 김 제1위원장이 군 장악력을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군 인사를 단행해온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김 제1위원장은 2012년 리영호를 숙청한 데 이어 총정치국장과 총 참모장, 인민무력부장 등 군 수뇌부를 빈번히 교체해왔다.

 

현영철이 인민무력부장에 임명된 것은 군 서열 1위인 총 정치국장이 지난달 최룡해에서 황병서로 교체된 것과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이번 인사가 장정남에 대한 문책성 인사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올해 들어 자주 군부대를 현지지도하며 군 후방사업을 책임지는 인민무력부의 문제를 포착했을 수 있다" "이번 인사는 업무 수행에 대한 평가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