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40506_00000.jpg

 

 

 

북한의 군부 1인자가 교체됐다. 북측은 최룡해 총정치국장을 해임하고, 그 자리에 황병서를 앉혔다.

 

북측 조선중앙통신은 2 5·1절 경축 노동자연회에서 연설한 황병서를인민군 총정치국장으로 소개했다.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해임되고 황병서가 그 자리에 임명된 것 같다는 그간의 추정을 확인시켜 준 것이었다.

 

이 같은 결정은 지난달 26일 열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황병서의 총정치국장 임명은그가 김정은의 생모 고영희의 신임을 받으며 김정은의 측근으로 일해온 사람이기 때문에 가능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7일 김정은의 포사격 훈련 참관에 동행한 간부들을 소개하며 황병서를 리영길 총참모장과 장정남 인민무력부장보다 먼저 호명해 총정치국장 인사가 있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황병서는 지난 3월 중순 당 부부장에서 제1부부장으로 승진했으며, 지난달 15일에는 상장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황병서는 올해 들어 최룡해를 제치고 김정은 제1비서의 공개활동을 가장 많이 수행하고 있다.